메뉴

허니버터칩 ‘인질 마케팅’ 내년부터 사라지나

URL복사

해태제과-가루비, 강원도 원주시에 40억원 투자해 공장 증설 MOU 체결


허니버터칩을 다른 상품과 끼워 팔기하는 인질 마케팅이 내년 4월부터 찾아보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와 원주시는 금일 원주시청 회의실에서 해태제과와 일본 가루비의 합작기업인 해태가루비와 공장 신설에 따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원창묵 원주시장, 신정훈 해태제과 대표이사, 한연희 해태가루비 공동대표가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해태가루비는 240억 원을 들여 부지 3, 건평 1규모의 허니버터칩 생산공장을 짓는다.

 

다음달 착공해 내년 4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공장이 완공되면 같은 단지에서 운영 중인 기존 공장과 더불어 허니버터칩 생산량이 월 75억 원 규모에서 최대 150억 원으로 증가한다.

 



원주시는 공장 건립으로 최대 100명의 고용 창출이 이뤄지고 지방세입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감자 사용량 증가로 농가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제1공장의 감자 사용량은 연간 4000t으로 제2공장까지 가동하면 사용량이 1t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서경원 강원도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앞으로 글로벌 기업을 많이 유치하고 이들이 강원도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여건을 지속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내년에 신규공장이 완공되면 허니버터칩 품귀현상이 조금이나마 해소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강원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감자칩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허니버터칩 증설 소식이 전해진 뒤 크라운제과 주가가 상승하고 있으며 1일 오후 3시 현재 크라운제과는 전 거래일보다 2.73%(13000) 오른 49만원을 기록 중이다.

 

크라운제과는 자회사인 해태제과가 출시한 허니버터칩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86.3%, 매출액은 11.8% 증가한 바 있다.

관련기사

2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