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컬리-BGF리테일, 주류 픽업서비스 오픈...300여 종 전국 CU편의점서 픽업

오픈 기념 위스키 선착순, 수요일 특가 이벤트 진행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컬리(대표 김슬아)는 편의점 CU와 주류 셀프 픽업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 오픈으로 컬리서 주문한 주류를 전국 1만7,000여개 CU 매장에서 픽업할 수 있게 됐다. 

 

CU 바(BAR) 주류 픽업 서비스는 컬리에서 주류를 구매한 뒤 고객이 지정한 CU 매장에서 제품을 직접 수령하는 스마트 오더 방식으로 주문 완료 후 생성되는 픽업 QR코드와 신분증만 제시하면 된다. 

 

지도로 주변 CU 매장들을 확인할 수 있고, 결제 후 3일 뒤부터 수령 가능하다. 

 

컬리에서 CU의 와인, 위스키, 맥주, 리큐르 등 300여 가지 주류를 만나볼 수 있다. 취향에 맞는 주류를 구입할 수 있도록 상품 설명 페이지에 전문가의 테이스팅 노트를 담아 향, 맛, 목 넘김 등 다양한 풍미에 관한 내용도 소개된다. 페어링 음식도 함께 추천해 구매한 주류와 함께 즐길 수 있다. 

 

마켓컬리에서는 총 500여 가지 와인과 위스키, 전통주들이 입점돼 있다. 프랑스의 5대 샤또 중 하나인 ‘샤또 무통 로칠드 1995’ 와인부터 트렌디한 막걸리로 유명한 ‘복순도가 손막걸리’까지 다양한 주류들이 판매되고 있다.

 

이번 CU바 주류 픽업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인기 위스키 선착순 판매 행사를 진행한다. 하비키 하모니, 야마자키 12년산, 발베니 16년산 등 위스키 30여 종을 최대 51% 할인 판매한다. 

 

특히 매주 수요일마다 위스키와 맥주를 특가 판매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고문진 컬리 커머스 유음주팀 MD는 “전국 최다 점포 네트워크를 가지고 있는 CU의 이번 셀프 픽업 서비스 입점으로 언제 어디서나 컬리에서 구매한 다양한 주류 상품을 만나볼 수 있게 됐다”며 “컬리는 앞으로도 고객들의 만족스러운 쇼핑 경험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