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여름을 기다렸다"...활기 찾은 일본 맥주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GS25와 CU등 국내 편의점 업계가 일본 불매 운동 후 3년여 만에 일본 맥주 할인 행사를 재개하면서 판매에 활기를 띄고 있다. 또, 이달엔 일본 아사히맥주의 광고가 방영된다. 

 

아사히맥주 공식 수입업체인 롯데아사히주류(대표 미야마키요시, 정재학)는 오는 17일부터 ‘아사히 수퍼드라이’ 브랜드의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사히맥주의 새 캠페인은 ‘기대 그 이상’(Beyond Expected)을 핵심 메시지로 오는 8월 말까지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영상이 송출될 예정이다.

 

롯데아사히주류 관계자는 "올해로 브랜드 탄생 35주년을 맞은 아사히 수퍼드라이가 전 세계 소비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전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아사히·삿포로·기린 등 일본 맥주의 매출은 2018년까지 수입 맥주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선호도가 높았다. 하지만 2019년 8월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를 발표하자 국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벌어지면서 마트와 편의점에서 자취를 감추게 됐다.

 

하지만 일본맥주들이 편의점에서 4개 묶음 행사가 시작되면서국내 매출이 예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불매 운동이 장기간 진행되면서 일본에 대한 악감정도 희석된 상태"라면서 "코로나19 사태로 반중 여론이 강해져 상대적으로 일본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강남구 역삼동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는 점주 김민성(43)씨도 "그동안 일본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의 문의가 많았다"면서 "지금도 맥주 매대에서 가장 많이 나가는 제품이 기린과 아사히"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에그슬럿, 신메뉴 라인업 ‘세이보리 서울’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SPC삼립이 운영하는 ‘에그슬럿(Eggslut)’이 브랜드 한국 론칭 2주년을 기념해 신메뉴 라인업 ‘세이보리 서울(SAVORY SEOUL)’을 출시했다. ‘세이보리 서울’은 에그슬럿 기존 메뉴에 와규 스테이크, 애플우드 훈제 베이컨, 루꼴라, 아보카도 등 다채로운 식재료를 더한 신메뉴 라인업으로, 오는 9월까지 에그슬럿 전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제품은 △베이컨 에그 앤 치즈에 앵거스 비프 패티와 루꼴라를 더한 ‘LA 바이브’ △와규 스테이크, 앵거스 비프 패티, 애플우드 훈제 베이컨 등 고기 토핑 3종을 모두 활용한 ‘트리플 미트 치즈버거’ △상큼한 샐러리 솔트로 만든 에그샐러드 샌드위치에 애플우드 훈제 베이컨과 풍미 가득한 아보카도를 곁들인 ‘아보 베이컨 에그샐러드 샌드위치’ △에그슬럿의 시그니처 메뉴 ‘페어팩스’와 수비드한 와규 삼각살 스테이크, 부드러운 식감의 아보카도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와규 스테이크 아보카도 페어팩스’ △앵거스 비프를 활용한 치즈버거에 신선하고 향긋한 루꼴라와 아보카도를 넣은 ‘아보 루꼴라 치즈버거’ 등 총 5종이다. 이와 함께, 에그슬럿은 국내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