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주시, '무등산 수박' 경쟁력 확보 방안 논의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가 대표 특산품인 무등산수박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나섰다.

 

시는 무등산수박생산자조합, 북구 관계자 등 8명이 참석한 가운데 무등산수박 육성 전담팀(TF) 회의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무등산수박 재배현황과 문제점을 파악하고 명성 유지와 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무등산수박은 무등산 중턱에서 재배되는 광주 대표 특산품으로 일반 수박보다 2~3배 가량 크고 부드러운 과육에 특유의 맛과 향이 특징이다.

 

2000년대 초에는 생산농가가 30가구가 넘었으나, 수익감소와 연작장해 등의 어려움으로 현재는 9농가만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시는 고질적인 연작장해 문제를 해결하고 생산성 향상을 위해 전남대학교 농생명화학과 김길용 교수와 함께 8월까지 금곡동 일대에서 시험포를 운영할 예정이다.

 

또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매주 1회 미생물제 활용, 토양관리 방법에 대한 현장 지도를 실시한다.

 

이 밖에 2024년부터는 비가림시설 확충, 포장재 디자인 개선, 중장기 육성계획 수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남택송 시 생명농업과장은 “무등산수박이 옛 명성을 되찾고, 광주 대표 특산품으로서 발전하도록 방안을 마련,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8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