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벌써 말복"...대표 복달임 메뉴 '삼계탕' 작년보다 10% 껑충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가장 대표적임 복달임 음식인 삼계탕의 주재료가 되는 닭고기의 소매 가격이 1년 사이 10% 가량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9일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당 닭고기 소매가격은 6147원으로 1년 전보다 8% 올랐다. 지난해 말복(8월15일) 사흘 전인 12일(5639원)과 비교해도 9% 높은 가격에 형성돼 있다. 지난해 말복(8월15일)을 3일 앞둔 12일 기준 5639원에 비교했을 때도 9% 높은 수준이다.

 

월별 소매가격도 1년 전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1∼7월 월평균 소매가는 5327원∼6229원이었으나 올해 1~7월에는 5794원∼6439원으로 조사됐다. 한국물가정보가 지난달 초복에 삼계탕 재료 7가지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 4인 가족 기준 평균 비용은 3만4860원으로 지난해보다 11.2% 오른 가격이다.

 

 

닭고기 가격 상승은 생산비는 증가했지만 사육을 하는 생산자는 줄어들었다는 것에서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집중호우로 닭 73만8800마리가 폐사했다. 또, 최근 35도가 넘는 폭염이 이어지면서 온도 관리를 위한 전기사용료의 부담도 급증하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 닭고기 가격은 오름세를 보일 예정이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임대료와 인건비 등을 부담해야 하는 음식점 삼계탕의 가격도 올랐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6월을 기준으로 서울 삼계탕은 평균 1만6423원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만4885원)과 비교해 10.3% 상승한 가격이다.

 

치킨 물가도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통계청이 밝힌 지난달 치킨 물가는 작년 7월보다 4.5%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 교촌과 비비큐, BHC 등 치킨 프랜차이즈들의 대표 메뉴는 모두 마리당 2만원대에 진입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