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산시, 지역 먹거리 기반 강화 위한 계획 포럼 개최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전북 군산시(시장 강임준)는 농업기술센터와 전라북도 6개 시군 담당자와 여러 농민 단체가 지속가능한 먹거리 계획 기반강화를 위해  모인 ‘전라북도 지역 먹거리 계획 포럼’을 25일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주최하고 전북먹거리연대와 군산먹거리연대가 함께 주관했으며, 전북 군산시, 익산시, 정읍시, 남원시, 순창시, 부안군의 먹거리 정책 담당 공무원들이 모여 각 지자체별 먹거리 정책 현황과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시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자유토론과 함께 각 시군별 먹거리 문제점과 과제별 해결방안을 공유하고, 먹거리 계획에 대한 시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향후 전라북도가 직접 운영하는 먹거리통합관제센터의 출범을 앞두고, 각 시군별로 운영중인 먹거리통합지원센터 간 유기적인 협력과 효율·효과적인 먹거리 정책 추진을 위해 아이디어를 공유하며 열띤 논의를 이어갔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전북의 미래 먹거리 정책 구상을 위한 포럼을 군산시에서 개최한 것에 대해 자긍심을 느끼며 군산시민을 대표해 감사한 마음을 가진다”면서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하는 먹거리 정책의 협치 기구를 활발히 운영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책임질 전북의 위상을 세워내고 전북이 먹거리의 중심, 먹거리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9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