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2018국감 인터뷰] 황주홍 농해수위원장 "문재인 정부 농정 철저한 분석과 감시, 대안 제시할 것"

쌀 목표가격 재설정, 미허가축사 적법화, PLS 제도 등 현안 산적
"싸우지 않는 상임위 협치하는 농해수위 될 수 있도록 최선"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20대 국회 2018 국정감사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감은 쌀 목표가격 재설정, 미허가축사 적법화, 농업예산 축소, 농약허용 물질관리제도 등 산적한 현안들이 많아 여야간 공방이 전망된다.


푸드투데이는 지난 1일 국감을 앞두고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을 만나 올해 국감에 임하는 각오에 대해 들어봤다.

"1년 6개월동안  문재인 정부의 농정에 대해서 철저한 분석과 감시, 대안을 제시하는 국정감사를 하겠습니다."


황주홍 농해수상임위원장(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국민의 혈세가 허투루 쓰이지 않았는지, 심도있는 심사를 통해 같은 잘못을 반복하지 않도록 개선책을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이번 국감의 최대 현안에 대해 "이번 농해수위 국정감사는 쌀 목표가격 재설정, 미허가축사 적법화, 농약허용 물질관리제도 이른바 PLS 제도 등 산적한 현안 중에 치러지는 감사"라며 "농해수위 위원님들 한분 한분께서 갈고 닦은 정책 실력을 선보일 이번 국정감사는 사안 사안마다 여야 간에 이견이나 첨예한 대립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로 싸우고 대립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또 "위원장 취임 때부터 언급한 것과 같이 싸우지 않는 상임위가 되도록 협치하는 농해수위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여당은 여당으로서 야당에 관용을 베풀고, 야당은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납득할 만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협치의 정치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우리 농해수위원가 300만 농민에게 든든한 빽이 될 수 있도록 여야 위원님들과 함께 농민, 농촌, 농업의 입장에서 국정감사와 예산심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신경쓰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