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맥주.소주 주류 이물신고 해마다 늘어...최근 3년간 863건

URL복사

식약처, 주류제조업체 위한 이물혼입방지 매뉴얼 제작 배포

주류 이물 혼입신고가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에 따르면 주류제조업체의 이물 보고는 2013년 7월부터 의무화됐으며 주류 이물보고 건수는 2013년 261건, 2014년 374건, 2015년 9월말 228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이에 식약처는 주류제조시 이물이 혼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주류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알기 쉬운 이물혼입방지 매뉴얼’을 제작‧배포한다고 13일 밝혔다.
 

매뉴얼의 주요 내용은 ▲이물의 종류와 이물 발견시 보고방법 ▲원‧부재료, 작업자, 시설 등 단계별 이물관리 방법 등이다.
 

특히 원료 구입부터 제조‧가공, 포장, 운반까지 모든 공정에서 이물이 혼입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는 요령을 이해하기 쉽도록 안내했으며 개인위생 관련 점검표 등을 참고자료로 수록했다.
 

식약처는 이번 매뉴얼이 주류제조업체가 주류에 이물 혼입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주류 안전 정보 홈페이지(http://foodnara.go.kr/ alcohol_safety>자료마당>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