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김현수 장관 "아프리카돼지열병 국민께 죄송...더 강도높은 대책 수립하겠다"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4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더 강도높은 대책을 조만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ASF 발생 현황 및 확산 방지 대책 등을 보고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방역 현황과 관련해 "위험지역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며 "중점관리 지역은 소독 조치를 한층 강화했고 3주간 돼지의 타지역 반출을 금지하는 등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접경지역의 경우도 외부인의 양돈농가 출입을 제한하고 있으며 모든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살처분 보상금 관련해서는 "방역 조치로 인한 농가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겠다"면서 "살처분 보상금과 생계안정자금 등 농가지원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돼지고기 수급 상황에 대해서는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고 하면서도 이동중지 조치로 가격에 영향이 받을 수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김 장관은 "현재 국내 돼지 사육 두수와 수입량, 재고량은 평년 수준을 웃돌아 돼지고기 공급 여력은 충분한 상황"이라며 "주요 대형마트 조사 결과 아직까지 수요변동도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돼지고기 도매가는 지난 17일 이동중지 조치 이후 일시적으로 급등했지만 19일 이동중지 조치 해제 후 출하가 재개되며 안정화됐다"며 "다만 추가 이동중지 조치에 따른 출하 제한으로 가격과 수급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시장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필요 시 출하 확대 등 가격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시장에는 충분한 공급 여력이 있고 유통되는 돼지고기는 안전하다고 지속 홍보해 소비가 위축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김 장관의 보고에 이어 의원들 질의가 이어질 예정이었지만 김포와 파주에서 잇따라 ASF가 발생하는 등 시급한 현장 상황을 고려해 김 장관의 현황 보고만 들은 뒤 곧바로 산회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