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전국 257개 농가 11만 두 돼지에 잔반사료 급여

URL복사

손금주 의원, "감염 위협 줄일 수 있도록 배합사료 등으로 교체해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파주·연천 등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면서 전국이 비상인 가운데 잔반사료를 급여하는 농가에 대한 조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18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5월 말 기준 전국 257개 양돈농가에서 총 11만6497두의 돼지에게 잔반사료를 급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용인이 15개 농가로 가장 많았고 경기 포천과 경남 김해에서 각 14개 농가, 경북 경주 12개 농가, 경기 화성 11개 농가 순이었다.

2018년 기준 잔반급여 돼지고기의 지자체별 유통비율은 경기가 22.5%로 가장 높고, 충북이 15.3%, 서울이 13.9%, 경남이 10.5%으로 뒤를 이었다.

손금주 의원은 "감염된 돼지고기나 돼지고기 가공품 등이 포함된 잔반사료의 섭취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감염될 수 있는 우려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있다"면서, "ASF에서 우리나라가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에서 더 이상의 확산을 막고,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도록 전국 잔반사료 급여 농가들의 사료를 배합사료로 교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