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AI확진 21곳...전국서 살아있는 닭.오리 유통 금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12일부터 살아 있는 가금류 유통이 전면 금지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는 12일 거래상인을 통한 살아있는 가금류의 유통을 오는 25일까지 2주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농식품부는 지난 5일부터 전국 전통시장과 가든형 식당의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은 금지한 바 있다. 이번 조치는 AI가 중간유통상인들을 통해 소규모 농가로 확산하자 유통금지 대상을 확대했다.

농식품부는 또 검역본부, 지방자치단체 및 생산자단체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거래상인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해 위반 사항을 집중 단속키로 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AI 일일점검회의에서 "군산 이외의 발원지, 중간 발생지가 있을 수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비상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현재 고병원성 AI로 확진된 농가는 제주 6곳과 부산 2곳을 비롯해 전북과 경기, 울산, 경남 등 6개 시도 21개 농장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