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또 다시 고개든 AI...전북 김제 산란계 농장 AI 의심 신고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재수)는 6일 전북 김제시 소재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해당 농가는 산란계 12만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6일 폐사가 발생해 축주가 신고한 사항이다. 관할 지자체는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와 이동제한 조치 등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농림축산식품부는 해당 농가에 대한 확진 결과는 8~9일경에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는 지난 1월 24일 이후 13일 만에 접수된 것"이라고 밝히면서 "지난 2월 1일 전북 정읍시 야생조류 분변, 2월 2일 전북 전주시 왜가리 폐사체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확진)되었고, 2월 4일 고창 동림 저수지의 가창오리 폐사체에서 H5형 AI가 확인된 점을 감안해 야생조류의 이동경로 등에 있는 가금류 농가 등은 출입자․차량의 통제와 청소․소독 철저, 그물망 설치․보수 등 차단방역을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