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영춘 위원장 "농축산업계 설 명절 전망 밝지 않아"

URL복사

농식품부, 김영란법 대응.홍보 부족 지적...국산 농축산물 애용 당부


[푸드투데이 = 황인선 기자]  김영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수입농산물 판매만 돕고 있는 김영란법 세부조항에 대해서 말에 그치지 말고 실질적인 대책을 세워 주길 바란다"며 김재수 농식품부 장관에게 농축산업계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들 사이에서는 아예 모든 선물을 하지 않는 그런 풍조가 점점 확산되고 있어 명절을 앞두고 과수농가, 축산농가, 수산물농가에서 걱정이 태산"이라며 "실제로 매출도 많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농수산업계에서는 설 명절 매출을 확대시키기 위해서 5만원이하의 김영란법 세트라는 이름의 기획선물까지도 내놓으면서 고군분투 하고 있지만 그다지 전망이 밝지 않다"며 "국민들께는 김영란법에 대한 우려를 내려 놓으시고 5만원이하의 선물은 누구에게 해도 상관이 없으니 마음껏 선물해 주시고 명절 보내는 마음을 주고 받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적극적인 대응행동이나 홍보활동을 잘 하지 않고 있는 것 같다"며 "홍보예산을 들여서라도 국민들께 법에 지장이 없는 그런 선물을 해도 된다는 점을 충분히 홍보하고 국산 농축수산물을 애용해 주시기를 적극적으로 권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또 "국민권익위원회에도 빨리 선물가액을 상향해서 국산 농축수산물이 판매가 촉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날 농식품부 업무보고에 대해 "농가피해를 최소화 해보겠다라고 방침을 제시하고 있긴 하지만 상임위원회에서 보는 시선에서는 미흡함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농해수위가 합심 협력해서 농축수산물 판매 촉진에 좀 더 비상한 대응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1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