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국내 스마트농업 시장, 2025년 6000억원 규모 성장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국내 스마트농업 시장이 성장세를 거듭하며 오는 2025년 6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국내 스마트농업 시장은 2020년 2.4억 달러(3102억 7200만원)에서 2025년 4.9억 달러(6334억 7200만원)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 전반의 디지털화를 통한 성장동력 확보'를 목표로 스마트농업의 보급을 확대하고 있다.


스마트농업이 국가적으로 추진되면서 보급률 또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20년 기준 스마트팜 농가 면적은 5985ha로 2018년 4900ha 대비 22.1% 증가했으며 2021년 농가면적은 전년 대비 9.4% 증가한 6485ha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스마트 농업이란 생산.가공.유통.소비 등 농업 가치사슬의 모든 단계에 걸쳐 데이터.인공지능 등 정보 통신 기술을 접목하는 ICT 융복합 농업으로 농업 분야의 혁신을 창출하는 기술이다. 스마트팜은 스마트농업의 한 분야로, 온실, 비닐하우스와 같은 시설원예, 축산에 정보 통신 기술을 접목해 작물과 가축의 생육환경이 자동으로 적절하게 유지 및 관리될 수 있도록 하는 농업을 의미한다.

관련기사

8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