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2030 입맛 잡은 '떡.한과'...디저트 시장 강자로 부상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대표적인 전통 간식 떡과 한과가 젊은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춘 퓨전 제품을 선보이며 디저트 시장 새로운 강자로 떠올랐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떡.한과는 2017년 5460억원에서 2021년 7313억원으로 매년 5~11% 생산액이 증가하고 있으나 생산량은 2017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2021년 떡류의 생산 및 출하량은 40만 톤을 넘어섰으며, 세부적으로 생산량 43.3만 톤, 출하량 40.1만 톤을 기록하며 떡류 시장은 급성장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떡류 시장의 급성장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장기간의 코로나19에 따른 간편식 수요의 증가,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소화가 잘 되는 쌀을 이용한 가공식품에 대한 관심 제고, ▲정부의 적극적인 쌀 소비 진작 정책으로 보여진다.


2021년 한과 생산량은 5.9만 톤으로 2020년 대비 25.8% 증가했으며 생산액은 818억원 규모로 2020년 대비 5.7% 증가했다.


2019년 대비 2020년 생산량은 5.9% 증가했으나 같은 기간 생산액은 10.3% 감소했다. 2020년 대비 2021년 생산량은 25.8% 증가했으나 같은 기간 생산액은 5.7% 증가에 그쳤다.


이는 한과 생산 제조업체의 생산성 향상과 주요 원자재인 국내산 쌀가격의 하락이 생산 원가의 부담을 줄여준 것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여진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