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그래픽 뉴스] '홈술.혼술' 확산에 육포 시장도 '방긋'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코로나19 이후 '홈술.혼술' 문화가 확산하면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육포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1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2021년 국내 육포시장은 1582억원으로 2019년(1150억원) 대비  37.5% 증가했다. 


코로나19 이후 가정에서 또는 혼자 가볍게 술을 마시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별다른 조리없이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안주로 육포를 찾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국내 캠핑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육포와 같은 간편안주 수요가 높에 나타났다. 특히 MZ세대가 캠핑의 주 소비층으로 부상하면서 시장은 더욱 성장했다.


육포의 원료 중 소고기의 사용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지만 최근 건강 트렌드 및 국내산 돼지고기인 '한돈' 활성화 정책에 맞춰 돼지고기, 닭고기의 사용 비율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 육포 원료별 사용비율을 살펴보면 소고기의 경우 2018년 88.3%에서 2020년 73.2%로 감소했으나 같은 기간 돼지고기는 10.3%에서 24.8%로 14.5%p 증가했다.


한편, 육포는 육함량 및 가공방식에 따라 건조저장육류와 분쇄가공육제품으로 구분되고 육함량이 85% 이상인 식육을 건조한 육포는 '건조저장육류', 육함량이 50% 이상이며 내장이 제거된 식육을 분쇄해 훈연 또는 열처리한 육포는 '분쇄가공육제품'으로 분류된다. 국내 시장에서는 건조저장육류로 분류되는 육포가 일반적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