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WHO 나트륨 섭취량 제한 권고

URL복사

한국 나트륨 섭취량 최대…고혈압 위암 심혈관질환 등 발병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성인의 나트륨 섭취 권고량을 2000㎎에서 2000㎎ 미만으로 낮추며 어린이의 일일 나트륨 섭취량을 제한할 것을 권고했다.

 

WHO는“높은 나트륨 수치는 심장질환과 뇌졸중 위험을 높이는 혈압상승의 한 요인이며 심장질환과 뇌졸중 및 당뇨, 암, 만성호흡기질환 같은 비전염성 질환은 다른 모든 질환을 합한 것보다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사망 요인”이라며 나트륨 과다 섭취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WHO는 성인의 하루 나트륨 섭취 권고량을 2000㎎ 미만으로 낮추는 한편 칼륨을 매일 3510㎎ 이상 섭취할 것을 권고했다. WHO는 2세 이상의 아동의 경우 나이와 신체 크기, 에너지 필요량 등에 따라 일일 최대 나트륨 섭취량을 하향 조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우리나라 나트륨 섭취량은 세계 최대 수준이다. 2011년 우리 국민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4791㎎으로, 세계보건기구 권장량(2000㎎)의 약 2.4배이다.

나트륨 과다 섭취로 인한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의 질환도 뚜렷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4대 질환의 인구 10만명당 환자수는 2005년 1만4066명에서 2010년 2만313명으로 늘어났고, 보험급여 규모도 같은 기간 2조5500억원에서 4조9100억원으로 증가했다.

 

관련기사

2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리온, ‘디저트 초코파이 당근케이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오리온은 초코파이하우스의 ‘디저트 초코파이 당근케이크’를 출시했다. 디저트 초코파이 당근케이크는 비스킷 반죽 안에 당근 원물과 시나몬 파우더를 넣은 제품. 사르르 녹아내리는 스노우 마시멜로 안에 부드러우면서도 고소한 까망베르 치즈를 더하고, 당근 모양 초콜릿 토핑을 올려 완성했다. 한입 베어 물면 코끝을 스치는 은은한 시나몬 향에 녹아내리듯 입안에 퍼지는 치즈 크림, 당근의 절묘한 밸런스가 기분 좋은 달콤함을 선사한다. 오리온은 당근케이크 본연의 맛을 극대화하기 위해 베이커리, 카페 등에서 실제 판매하고 있는 디저트들을 연구해 제품을 개발했다. 초코파이하우스는 초코파이를 재해석해 프리미엄 냉장 유통 디저트로 탄생시킨 브랜드. 오리지널, 카라멜솔트, 레드벨벳, 카카오, 제주 한라봉, 티라미수 등 차별화된 맛과 고급스러운 패키지로 가족, 연인 간 특별한 선물로 각광받고 있다. 지난해에는 디저트 초코파이의 대중화를 위해 가까운 편의점에서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처를 확대했다. 현재 전국의 편의점을 비롯해 도곡본점, 압구정점, 수원역점 등 초코파이 하우스 매장과 이커머스 채널 ‘쿠팡’, ‘마켓컬리’, ‘헬로네이처’ 등에서 판매 중이다.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