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우유, 발효유제품은 ‘설탕물’?

URL복사

소비자원 14개 제품 실태조사...제품 간 최대 3.8배 차이 나

서울우유협동조합 (조합장 송용헌)의 '블루베리의 상큼함이 살아있는 요구르트가 시중에서 판매되는 발효유 중 가장 많은 당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농후발효유 14개 제품 성분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당류 함량이 가장 많은 제품은 블루베리의 상큼함이 살아있는 요구르트로 21.95g의 당류가 함유됐다.

 

반면 이마트의 PB상품인 진심을 담은 플레인 요구르트는 5.79g로 가장 낮았다.

 

시중 14개 농후발효유 당류 함량은 발효유 1회 제공량(150)당 평균 14.52g였는데 이는 현재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힌 당류 하루 섭취권고량인 50g29%를 웃도는 수준이다.

 

올해 초 세계보건기구는 당류 하루 섭취량을 하루 섭취열량(2000)5%25g 미만으로 낮추라는 조건부 권고안을 밝혔기 때문에 이 기준에 따르면 국내 농후발효유 제품의 1회 제공량당 당류 함량은 섭취권고량의 58%를 넘어선다.

 

특히 대다수 제품이 한 병에 120~150용량이지만 일부 300310용량 제품도 있어 이들 발효유를 들이켜면 한 병에 곧장 당류 하루 섭취권고량을 마시게 되는 셈이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당 함량이 적어 단맛이 거의 나지 않는 유럽 발효유에 비해 국내 제품은 이보다 훨씬 달달한 편이라며 많은 소비자들이 발효유를 건강식품으로 마시고 있지만 당분이 최고 콜라 한 컵과 유사한 점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농후발효유 구매가이드

소비자원 조사 결과 이번 14개 제품 모두 유산균 수는 기준치(11억마리)10배 이상으로 나타나 품질 면에서는 대체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대장균군 등 인체에 유해한 균도 모두 검출되지 않아 위생적으로도 안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농후발효유는 발효유에 비해 우유성분과 유산균이 많이 첨가된 요구르트다.

관련기사

1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스쿠찌, 여름 시즌 한정 빙수 4종과 브리젤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빙수 4종과 브리젤라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Find Your Summer (당신의 여름을 파스쿠찌에서 찾아보세요!)’를 주제로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빙수 4종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린 ‘젤라또 레드빈’ △애플망고의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애플망고’ △포도의 달콤함과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젤라또 포도’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 등이다. 이와 함께, 버터 풍미 가득한 브리오슈 빵과 쫀득한 젤라또가 만나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디저트 ‘브리젤라’도 출시했다. 브리젤라에 들어가는 젤라또는 총 7종(티라미수, 아마레나체리, 요거트, 초코크런치, 라떼, 딸기라떼, 망고패션)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파스쿠찌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1일부터 31일까지 빙수 또는 제조 음료 구매 후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탬프 5개 적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