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식품, 과장금부터 시작된 추락 언제까지?

창업주 뒤 이어 2세 경영 나선 정성수 회장 경영능력도 도마 위

올 초 두유 담합으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과징금을 부과 받은 정식품의 하향세가 지속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정식품은 지난해 매출 1722억원에 영업이익 16억원을 기록, 3년 연속 실적이 뒷걸음질쳤다. 2년 전과 비교하면 매출은 20% 가량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분의 1이 줄었다.

 

이 때문에 창업주인 부친의 뒤를 이어 2세 경영에 나선 정성수 베지밀 회장의 경영능력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정식품은 현재 두유시장에서 점유율 40%대로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지만 경쟁사인 삼육식품, 남양유업, 매일유업 등의 공세에 갈수록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신제품의 반응도 신통치 않다. 정식품은 위기감이 높아지자 녹차와 과즙을 넣은 두유를 출시한 데 이어 최근에는 우유를 넣은 제품도 선보이며 뒤늦게 변신에 나섰다.

 

하지만 이미 소비자들이 과일주스와 발효유 등으로 눈을 돌린 상황이어서 시장 대응이 안일했다는 지적이다. 정식품 내부에서도 우유를 섞은 제품까지 만들자 식물성 단백질인 두유의 우수성을 강조한 정식품의 창립이념과 배치되는 게 아니냐는 불만도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수출도 신통치 않다. 미국, 캐나다, 호주 등 글로벌 진출에 나섰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국내 시장만 붙들고 있는 상황이다.

 

2월에는 '베지밀A'의 가격은 그대로 두고 용량만 5% 줄인 것이 드러나 고객들의 비난이 폭주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정식품이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는 신제품을 개발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면서 과징금과 꼼수마케팅의 오명을 씻을 이미지 쇄신도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2월 일선 대리점에 제품 구입을 강제한 정식품에 23,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정식품은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대리점에 매달 집중관리 품목을 지정하고 할당량까지 배정했다. 할당량을 채우지 못한 대리점은 본사의 제재가 두려워 물량을 반품하지도 못한 채 손해를 보고 제품을 팔거나 폐기처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8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프링글스, 중독적인 매운 맛 '슈퍼핫' 2종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프링글스가 이색적인 매운맛과 중독적인 알싸함이 맛있게 매운 프링글스 슈퍼핫 2종을 출시한다. 프링글스는국내 감자칩 시장에서 매운 맛 제품의 비중이 10%를 차지하고 전년 대비 18.2%가 성장하며 매운 맛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식품 트렌드를 적극 반영해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풍부한 새우 풍미에 마늘의 중독적인 알싸함이 더해진 ‘스파이시 갈릭 새우 맛’과 할라피뇨 특유의 매콤한 향과 치즈의 부드럽고 고소한 맛이 입안 가득 느껴지는 ‘스파이시 할라피뇨 파퍼 맛’이다. 할라피뇨 파퍼란 해외에서 즐겨먹는 안주이자 일종의 고추 튀김으로 할라피뇨 고추의 속을 파낸 후 치즈와 향신료, 다진 고기 등으로 속을 채우고 빵가루를 입혀 튀긴 음식이다. 입안에서 경쾌하게 부서지는 프링글스 특유의 바삭함에 갈릭 새우와 할라피뇨 파퍼의 이색적인 풍미가 조화를 이뤄 멈출 수 없는 매운 맛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패키지 디자인에도 프링글스 캐릭터 미스터 피(Mr. P)의 매워하는 표정을 담아 제품의 맛을 위트 있게 표현했다. 또한 할라피뇨 파퍼와 갈릭 새우 등 재료를 보여주는 이미지를 생생하게 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