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 TV 현장 >모인필 교수 "오리, AI 불쏘시게" 발언에 오리농가 뿔났다

URL복사

"오리 HPAI바이러스 증폭, 전파 역할...日 오리 거의 사육하지 않아"
오리협회 반발 "가금산업 안중 없고 막말 일관 모든 공직 사퇴하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충북대 모인필 교수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위원장 김영춘)는 전체회의를 열고 'AI 및 구제역 대응체계 개편 관련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민연태 농림축산식품부 축산정책국장, 손영호 반석가금진료연구소 소장, 모인필 충북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장, 강승구 전북도청 농축수산식품국장, 이병규 축산단체협의회 회장이 참석했다.

오리농가는 AI 발생 원인과 책임을 놓고 오리농가에 전가하는 듯한 모인필 교수의 발언에 반발하고 나섰다.

이 자리에서 모 교수는 국내 AI발생의 특징을 설명하면서 오리를 AI의 불쏘시게 역할로 지목했다.


모 교수는 "오리는 HPAI바이러스와는 수 억년을 두고 이어온 공생관계이기 때문에 오리는 HPAI 바이러스의 증식과 주 전파요인이 된다"면서 "HPAI바이러스는 오리에게 치명상을 입히지 않는 대신 HPAI바이러스를 체내에서 증식시켜 영원히 존재할 수 있도록 배려한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철새 중에서도 오리류에 의해 HPAI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전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관계가 오리를 HPAI발생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판단하는 것"이라며 "오리를 트로이목마라고 부르는 것이 오리가 오리가 HPAI바이러스를 증폭, 전파시키는 불쏘시게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모 교수는 또 "국내발생과 일본에서의 발생이 다른 점 중 가장 큰 것은 일본에서는 오리를 거의 사육하지 않는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즉 바이러스를 잠복시켜 증폭시키는 숙주가 매우 적다는 것이다.

이어 "국내에서도 주로 서해안벨트에서 발생되고 있는 이유는 철새가 주로 서해안에 있기 때문은 아닌 것"이라며 "국내의 오리사육이 주로 전남북, 충남북에 치우쳐있기 때문"이라며 "국내 HPAI의 발생은 오리사육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 교수의 이같은 발언은 오리농가의 즉각적인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한국오리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AI 발생의 모든 원인과 책임을 오리사육농가에게 전가하는 듯한 충북대 모인필 교수의 망언에 대해 전국의 오리종사자들은 분노를 금할 길이 없다"면서 "과거 모인필 교수는 AI 발생시마다 각종 회의에서 오리가 AI의 매개체이자 불쏘시개이므로 오리에 있어 각종 검사강화와 규제가 필요하다는 어이없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협회는 "오리를 비롯해 전국의 가금농가와 관련 종사자들은 지속 발생중에 있는 AI로 생계마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과거 발생했던 H5N8형 AI의 경우 오리에 발생이 집중됐던 것은 사실이나 금번 H5N6형 AI의 경우 닭에서의 발생비율이 더 높은 상황이다.따라서 AI의 발생원인은 단순히 어느 축종이나 농가 방역수준에 의한 것이 아닌 바이러스의 특성에 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정부는 AI 자문단에서 이같이 기본이 없는 교수를 즉각 제명하고 능력있고 선진화된 교수진으로 교체해야 한다"며 "본인의 존재이유를 망각한 채 가금산업은 안중에도 없는 교수는 더이상 존재의 가치가 없다. 충북대 모인필 교수는 모든 공직에서 사퇴하고 전국의 오리농가에게 즉각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