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대형마트·시장서 나트륨 미각테스트 실시

URL복사

참가자의 62.25%가 짠 맛에 익숙해, 저염 식습관 개선 유도


인천시(시장 유정복)는 나트륨 감소 운동 활성화를 위해 지난 5월 28일부터 6월 4일까지 대형마트, 재래시장, 수산물시장 등 시민이 밀집되는 현장을 찾아 ‘나트륨 미각테스트’를 실시했다.

이번 미각테스트는 시민들이 직접 자신의 식습관을 확인함으로써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도록 유도하고자 기획됐으며, 시장 등을 찾은 시민 445명이 참가했다.

나트륨의 농도별 4가지 시료(콩나물국)를 이용해 피검사자가 느끼는 짠맛 선호도를 진단해 주고, 설문조사를 통해 앞으로 나의 저염 실천의지를 다지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테스트 결과 참가자중 싱겁게 먹는 비율은 37.75%이었으며, ‘보통입맛’이 41.57%, ‘약간 짜다’가 15.96%, ‘짜다’가 4.72%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우리 국민의 보통입맛은 나트륨 섭취 기준량보다 좀 짜게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이번 테스트 참가자의 62.25.%가 짠 맛에 익숙해져 있다고 할 수 있다.

시에서는 ‘보통입맛’, ‘약간 짜다’와 ‘짜다’로 응답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고혈압 등의 질병예방을 위해 야채 등 저염식품 섭취를 늘려 저염식으로 개선할 것을 안내했다.

한편, 국민영양통계자료에 따르면 국민 1일 나트륨 섭취량은 4,027mg으로 세계보건기구가 권장하는 2000mg의 두 배 이상이다. 따라서, 정부에서는 오는 2017년까지 20% 저감화한 3900mg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학교, 영양사, 조리사 등 집단급식의 염도를 관장하는 식품전문가들의 저염실천운동에 이어 음식점과 일반 시민을 상대로 지속적으로 저염 식생활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미각테스트를 통해 본인 스스로가 얼마나 짜게 먹고 있으며 짠 맛에 익숙해 있는가를 직접 확인함으로써 나트륨 섭취를 줄여야 한다는 인식을 피부로 느끼게 돼 무조건 싱겁게 먹어야 된다는 막연한 홍보보다 더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35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