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동원F&B.홈플러스 등 동반성장 '낙제점'

URL복사

삼성전자.현대기아자동차.포스코 등 14곳 최고 등급
동원F&B,이랜드리테일, 중소기업 협약평가 0점...홈플러스 3년 연속 꼴지

동반위, 2013년 동반성장지수 발표




삼성전자, 현대기아자동차, 포스코 등 14개 기업이 지난해 최우수 동반성장 기업으로 선정됐다. 반면 르노삼성자동차, 대상, 동원F&B, 농협유통, 이랜드리테일, 홈플러스, LF(구 LG패션) 등 14개 기업은 동반성장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동반성장위원회(위원장 유장희)는 11일 서울 반포동 팔래스호텔에서 열린 '제28차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2013년 동반성장지수를 발표했다. 


동반성장지수는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등으로 나뉜다. 최우수 등급을 받은 기업은 14곳, 우수와 양호 등급을 받은 기업은 각각 36곳, 보통 등급을 받은 기업은 14곳으로 집계됐다. 


이번에 ‘최우수’ 등급으로 평가된 기업은 기아자동차, 삼성SDS, 삼성전기, 삼성전자, 코웨이, 포스코,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자동차, 현대제철, KT, SK C&C, SK종합화학, SK텔레콤 등 14곳이다.


삼성전기와 삼성전자가 3년 연속 ‘최우수’등급을 받았고 삼성SDS, 포스코, 현대미포조선, SK C&C, SK종합화학, SK텔레콤 등 6개도 2년 연속 ‘최우수’등급을 받았다.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 현대삼호중공업, 현대제철, KT 등 5개사는 전년보다 한 단계 등급이 올랐고 코웨이는 첫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반면 농협유통과 대상, 동원F&B, 르노삼성, 오뚜기, 이랜드리테일, 이랜드월드, 코리아세븐, 한국미니스톱, 한국쓰리엠, 홈플러스, BGF리테일, LF, STX중공업 등 14곳은 최하위 등급인 '보통'으로 평가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홈플러스는 2011년부터 3년 연속 최하위 등급을 기록했다. 


‘이랜드월드’는 협약을 체결했으나 이행실적을 제출하지 않았고 ‘동원F&B’와 ‘이랜드리테일’은 장기간 협력중소기업과 협약을 체결하지 않아 협약평가 점수 0점을 받았다.


우수 등급은 대림산업, 대우조선, 롯데마트, 삼성SDI, 두산인프라코어, 삼성엔지니어링, 현대모비스, CJ제일제당, LG유플러스, LG생활건강 등 36곳이 받았다.


양호 등급도 농심과 대우건설, 롯데백화점, 롯데홈쇼핑,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아시아나항공, 현대건설 등 36곳이었다.


이번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공표대상 100개 기업 중 대기업이 체결한 '공정거래 및 동반성장 협약'에 대한 공정위의 이행실적평가와 동반위의 중소기업 체감도조사 점수를 각각 정규분포 산식으로 처리하고 양 점수를 합산해 4등급으로 나눴다.


중소기업 체감도조사에서 공정거래 부문은 평균 94.8점으로 우수했으며 납품단가 조정 등 거래조건은 81.3점으로 양호했다. 다만 협력 분야는 52.6점으로 여전히 낮았고 동반성장 운영체계도 74.4점으로 높은 점수를 받지 못했다. 


또한 대기업의 4대가이드라인 도입·운용 및 표준계약서 사용 등 공정거래 인프라 구축은 전년에 비해 좋아지고 있으나 여전히 개선이 필요하다.


하도급분야 81개사가 공정거래를 위한 4대 가이드라인을 도입했으나 협력사 등록 및 취소 시 관련 규정을 준수하지 않는 등 운용실태에 있어서는 개선 여지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유통분야 16개사의 경우 대부분 기업이 판촉행사와 매입가격 결정 관련 기준과 절차를 형식적으로 운영했다. 특히 표준거래계약서 사용 유통기업이 3곳밖에 되지 않았다.


상생협력을 위한 자금지원은 전반적으로 개선됐다. 대기업은 작년에 총 6조1351억원을 중소협력사에 지원했다. 


97개사의 현금 결제비율은 평균 75.8%, 현금성 결제비율은 95.4%로 전년(현금 결제 61.6%, 현금성 결제 75.4%) 대비 모두 개선됐다. 

기술개발지원(1만4447건) 및 기술보호지원(1086건) 실적은 전년대비 개선됐으나, 교육훈련지원(23만3179명) 및 인력/채용지원(6239명) 제도 운영 실적은 악화됐다. 


동반위 관계자는 “협약 이행평가 결과 및 체감도 평가결과를 종합해 볼 때 거래관계의 공정성 부문에서 중소기업의 체감도는 개선되고 있었으나 협약 평가결과에서는 대기업의 추가적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동반위는 중소기업이 경영활동에 있어 보다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동반성장을 추진해야 한다고 보고 올 6∼8월경 업종별 실정을 고려해 동반성장지수 산정 방식 및 체감도 평가 지표 등을 개편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올해 동반성장지수 평가대상기업은 지난해 108곳보다 26곳 늘어난 134곳으로 확정됐다. 상호출자제한기업 8곳과 중견기업·1차 협력사 20곳이 추가됐다.


아래는 동반성장지수 등급별 기업명단.


◇최우수

▲기아자동차▲삼성SDS▲삼성전기▲삼성전자▲코웨이▲포스코▲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현대자동차▲현대제철▲KT▲SK C&C▲SK종합화학▲SK텔레콤 


◇우수

▲대림산업▲대우조선해양▲두산인프라코어▲두산중공업▲롯데마트▲삼성SDI▲삼성디스플레이▲삼성물산▲삼성엔지니어링▲삼성중공업△코닝정밀소재(구 삼성코닝정밀)▲삼성테크윈▲유한킴벌리▲제일모직▲포스코건설▲한국GM▲한국항공우주산업▲한진중공업▲현대다이모스▲현대로템▲현대모비스▲현대위아▲현대중공업▲현대파워텍▲CJ제일제당▲GS건설▲LG CNS▲LG디스플레이▲LG생활건강▲LG유플러스▲LG이노텍▲LG전자▲LG하우시스▲LG화학▲SK건설▲SK하이닉스 


◇양호

▲계룡건설▲농심▲대우건설▲대한항공▲동부건설▲두산건설▲두산엔진▲롯데건설▲롯데백화점▲롯데슈퍼▲롯데제과▲롯데케미칼▲롯데홈쇼핑▲만도▲신세계백화점▲아모레퍼시픽▲아시아나항공▲이마트▲코오롱글로벌▲태영건설▲한화건설▲현대건설▲현대백화점▲현대산업개발▲현대엔지니어링(구 현대엠코)▲현대엘리베이터▲현대홈쇼핑▲효성▲CJ오쇼핑▲GS리테일▲GS홈쇼핑▲KCC▲KCC건설▲LS산전▲LS엠트론▲LS전선


◇보통

▲농협유통▲대상▲동원F&B▲르노삼성자동차▲오뚜기▲이랜드리테일▲이랜드월드▲코리아세븐▲한국미니스톱▲한국쓰리엠▲홈플러스▲BGF리테일▲LF(구 LG패션)▲STX중공업

관련기사

5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심켈로그, 국내산 팥 100%로 만든 ‘첵스 팥맛’ 출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뜨거운 화제 속에 품절대란까지 일으킨 첵스 파맛의 후속작이 드디어 세상에 나온다. 농심켈로그는 신제품 첵스 팥맛을 오는 10월 2일부터 전국 대형마트 및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한정 판매한다. 신제품 첵스 팥맛의 탄생 배경에는 16년간 소비자들의 끊임없는 요청으로 지난해 출시된 첵스 파맛의 성공이 있다. 파맛 출시 후 소비자들은 또 다른 재미를 기대하며 ‘민트초코 첵스’, ‘커피맛 첵스’, ‘고구마맛 첵스’ 등 기발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면서 이제까지 없었던 전혀 색다른 첵스의 맛 출시를 기대해왔다. 이 제품은 전북 고창에서 생산되는 국내산 팥 100%를 사용하여 팥맛의 풍미를 그대로 담았고, 여기에 새알심을 연상시키는 하얀 마시멜로우를 넣어 마치 어릴 적 할머니가 손수 만들어 주시던 달콤하고 진한 단팥죽과 같은 추억의 맛을 느끼게 해 준다. 출시에 앞서 농심켈로그가 먼저 공개한 티저 영상은 공개와 동시에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제품 위에 팥이 쏟아지는 장면을 힙합 BGM과 함께 담은 6초 분량의 티저 영상은 첵스 팥맛 한정판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농심켈로그 마케팅팀 서지혜 차장은 “신제품 ‘첵스 팥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