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상그룹, 산업폐수 배출 ‘甲’

URL복사

김춘진 의원, 대기업 폐수오니 실태조사 공개

대상그룹의 군산공장이 지난해 41543의 산업폐수를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춘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위 소속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2012년 산업폐수 및 폐수오니 해양투기 위탁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바다에 버려진 산업폐수는 총 267733이다.

 

이 가운데 대량으로 배출한 업체는 대기업 계열사와 식품기업이 많았다.

 

육가공업체 하림은 지난해 16632에 달하는 폐수오니를 정화업체를 통해 해양처리했다. 하림이 처리한 폐수오니의 양은 전체 450개 폐수오니 업체 가운데 다섯 번째로 많은 규모다.

 

대상그룹의 군산공장이 지난해 41543의 산업폐수를 배출해 370개 업체 중 폐수 배출량이 제일 많았고 CJ제일제당 인천1공장은 9772의 산업폐수를 배출해 5위 였으며, 종근당바이오는 여섯 번째로 많은 9178의 산엽폐수를 배출했다.

 

대한제당도 7611의 폐수를 배출해 8위에 오르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들 기업들은 처리시설부족,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들어 폐수폐수오니의 육상처리 곤란을 표명하고 있지만 중소기업에 비해 처리시설 설치여건 및 자금사정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대기업이 상대적으로 사회적 책임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2007년 세계적으로 해양투기를 금지한 상황 속에서 우리나라는 유일하게 해양투기를 허용하는 국가다.

 

인접국가인 일본과 중국은 각각 2007년과 1992년 해양투기를 금지한 바 있다.

정부는 작년 7해양투기 제로화 추진계획에 따라 폐수오니의 해양배출의 단계적 금지 계획이었으나 최근 해양배출이 불가피하다고 인정해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한시적 배출 허용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김춘진의원은 해양투기 금지 없이 국제사회에서 해양강국을 꿈꾸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이윤추구를 위해 사회적 책임을 내 팽겨친 대기업과 이를 수수방관하며 해양투기 연장수순을 밞은 환경부와 해수부 모두 각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농심켈로그, 국내산 팥 100%로 만든 ‘첵스 팥맛’ 출시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뜨거운 화제 속에 품절대란까지 일으킨 첵스 파맛의 후속작이 드디어 세상에 나온다. 농심켈로그는 신제품 첵스 팥맛을 오는 10월 2일부터 전국 대형마트 및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한정 판매한다. 신제품 첵스 팥맛의 탄생 배경에는 16년간 소비자들의 끊임없는 요청으로 지난해 출시된 첵스 파맛의 성공이 있다. 파맛 출시 후 소비자들은 또 다른 재미를 기대하며 ‘민트초코 첵스’, ‘커피맛 첵스’, ‘고구마맛 첵스’ 등 기발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면서 이제까지 없었던 전혀 색다른 첵스의 맛 출시를 기대해왔다. 이 제품은 전북 고창에서 생산되는 국내산 팥 100%를 사용하여 팥맛의 풍미를 그대로 담았고, 여기에 새알심을 연상시키는 하얀 마시멜로우를 넣어 마치 어릴 적 할머니가 손수 만들어 주시던 달콤하고 진한 단팥죽과 같은 추억의 맛을 느끼게 해 준다. 출시에 앞서 농심켈로그가 먼저 공개한 티저 영상은 공개와 동시에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제품 위에 팥이 쏟아지는 장면을 힙합 BGM과 함께 담은 6초 분량의 티저 영상은 첵스 팥맛 한정판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농심켈로그 마케팅팀 서지혜 차장은 “신제품 ‘첵스 팥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