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세계, 잇따른 악재에 한숨만···유통가 긴장

URL복사

이마트 13곳 압수수색, 정용진 부회장 12시간 소환조사

 

재벌빵집 논란을 빚었던 신세계그룹(대표 정용진)이 검찰조사와 압수수색을 당하는 등 잇따른 악재로 위기를 겪고 있다.


서울지방노동청은 지난 7일 오전 9시부터 서울 성수동 이마트 본사와 동광주, 구미, 부천, 신도림, 동인천 등 지점 13곳에 특별사법경찰관인 근로감독관 150여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했다.


노무컨설팅업체 2곳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 됐다.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컴퓨터 하드디스크·USB 와 전산자료 등 내부회의문서를 확보했다. 하지만 이미 하드 디스크가 교체돼 증거를 인멸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신세계 이마트는 직원 1만 5000여명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의 노조가입 여부를 확인하고 사찰, 조직적으로 노동조합 결성을 방해하는 등 불법 노동행위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달 29일 민주노총, 서비스노조연맹,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민주통합당 장하나 의원은 신세계는 2004년부터 노조설립을 조직적으로 방해한 혐의로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 경영진 14명을 ‘업무방해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과 노동청에 고발했다.


이들이 공개한 이마트 내부 문서에는 직원을 성향에 따라 나눠 사찰한 증거뿐 아니라 고용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관리감독 기관 공무원을 관리해온 자료가 포함돼 있다.

 
검찰은 또 지난 5일 베이커리 계열사 신세계 SVN에 판매수수료를 과소 책정하는 등 62억 원을 부당 지원한 혐의로 정용진 부회장을 소환해 12시간 걸쳐 집중 추궁했다. 정 부회장은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미 공정거래위로부터 40억 원 과징금을 부과 받았다.


또한 현재 정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부사장은 지난해 10월에 열린 국정감사에 출석하지 않은 혐의로 정식 재판에 회부된 상황이다. 오너 남매가 나란히 피고인으로 법정에 서게 된 것이다.


신세계 이마트 관계자는 “검찰 조사와 압수수색만 받았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아는 바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정 부회장의 검찰조사와 압수수색으로 사법처리 여부 등에 따라 신세계가 '최악의 위기'를 겪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재계에서는 한화 김승연 회장과 최태원 SK회장까지 구속하며 이젠 신세계까지 검찰조사를 받아 두렵다는 반응이다. 예전과 달리 검찰이 재계에 대한 눈빛이 달라졌다며 연이어 터져나온 사건들이 심상치 않은 기류를 조성하고 있다.

 
유통업계는 신세계 사례를 보며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신세계를 향한 공권력의 칼날이 언제 어느 기업으로 옮겨갈지 예측할 수 없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