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우유대란' 파국 가능성…증권가 전망 엇갈려

URL복사

매일.남양유업 주가 보합…아직 반응 '무덤덤'

원유(原乳)가격 인상 문제를 놓고 낙농농가들이 우유공급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혀 '우유대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낙농농가들의 모임인 한국낙농육우협회는 오는 3일 하루동안 우유업체에 원유 5천200t을 공급하지 않는 한시적 집유거부 투쟁을 벌일 예정이다. 최종 협상시한인 5일까지 인상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납품을 무기한 거부한다는 입장이다.


2일 증권가 음식료 담당 애널리스트 사이에서는 실제 우유대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적다는 의견과 상황이 파국까지 치달을 수 있다는 전망이 엇갈려 나왔다.


대신증권 송우연 애널리스트는 "우유 재고량이 부족하긴 하지만 공급이 아예 되지 않는 상황은 아니므로 '우유대란'이 일어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우유업체와 낙농업자들간 견해차로 협상이 난항중이긴 하지만 타협점은 이끌어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낙농업자들이 원유를 공급하지 않거나 우유업체들이 원유를 공급받지 못해 제품을 생산하지 못하는 상황이 장기화되면 양측 다 손실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신영증권 김윤오 연구원 역시 비슷한 견해를 보였다.


그는 "아직은 원유 수급이 원활한 상황이라고 본다. 정부와 유가공업체, 낙농업체가 상황 해결을 위해 계속 협상하고 있다. 여름이 성수기인데 서로 손해를 무릅쓰면서 그렇게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낙농육우협회, 우유업체들은 지난달 31일 제7차 원유가협상회의를 열고 절충에 나섰으나 낙농육우협회는 현재 ℓ당 704원인 원유가를 173원 인상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우유업체는 최고 81원 인상안을 제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낙농농가들은 사료비 폭등과 구제역으로 인한 유량 감소 등을 가격 인상의 근거로 들고 있다. 우유 가공업계는 농가가 요구하는 인상 폭이 크다며 난색을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도드람, CU와 손잡고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BGF리테일과 손잡고 숯불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신제품 2종을 출시, 전국 CU편의점에서 판매한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편의점은 지난해 9월 전국 팔도의 대표 음식을 집 앞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HMR 전문 브랜드 ‘팔도한끼 미식여행’을 론칭하고 제대로 된 한끼를 맛볼 수 있는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과 BGF리테일이 손잡고 출시한 간편식으로 100% 국내산 돼지고기인 도드람한돈을 사용해 재료의 신선함을 보장한다. 잡내 없이 쫄깃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불향만 입힌 것이 아닌 참숯에 직접 구워 진한 직화향이 돋보인다.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매콤한 양념소스를 바른 후 참숯에 구워 숯불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대구식 직화 양념막창덮밥’과 은은하게 매콤한 소스와 달달한 양파가 어우러진 ‘왕십리 직화 양념곱창덮밥’ 2종으로 구성됐다. 양념직화 소스와 즉석조리밥을 전자레인지로 조리 후 동봉된 김자반과 곁들여 먹으면 대구막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