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형마트, 서울우유 1ℓ 2300원에 판매

URL복사

손해 감수..'권고안'보다 50원 적은 150원만 인상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대형마트 3사는 1ℓ짜리 서울우유를 24일부터 2300원에 팔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농협 하나로마트가 당장 24일부터 우유를 2300원에 판매하는데 우리만 공급가 인상을 반영해 2350원에 판매할 수 없어 일단 손해를 감수하고 판매가를 50원 낮춰 책정한 것"이라며 "가격과 관련한 서울우유와 협의는 계속한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도 "1ℓ짜리 서울우유를 2300원에 판매하기로 했다"며 "서울우유 측으로부터의 공급가에 대한 협상은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유통마진에는 대리점 마진 및 유가 등 기타 인상요인이 포함돼야 하는 데 서울우유측이 출고비를 고정비로 묶어 놓고 있다"며 "납품가 인하를 요청한 적은 없으며 물류비 구조개선, 판촉비 등의 절감 등을 협상 중으로 소비자가가 저렴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자는 것이 논의의 핵심이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우유는 각 유통업체에 우유 납품가를 ℓ당 138원 올리겠다고 밝히면서 소매가는 200원 오른 2350원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농협 하나로마트가 우유를 2300원으로 7%만 인상하겠다고 나서자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 할인점 3사는 우유 공급가를 재조정할 것을 요구하며 서울우유와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들 마트는 다 올리지 못한 50원 중 일부는 서울우유 판촉비를 줄이는 등의 방식으로 손실을 보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훼미리마트나 GS25 등 편의점도 우유 판매가격을 올릴 계획이다.

  
이들 업계는 대형마트보다 제품 가격 수준이 높은데 현재 서울우유 1ℓ짜리를 2300원에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훼미리마트 관계자는 "서울우유와 가격 관련 협의를 하고 있으며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파스쿠찌, 여름 시즌 한정 빙수 4종과 브리젤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정통 커피전문점 파스쿠찌가 다가오는 여름을 맞아 빙수 4종과 브리젤라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Find Your Summer (당신의 여름을 파스쿠찌에서 찾아보세요!)’를 주제로 애플망고, 포도, 감귤 등 다양한 여름 제철 과일과 이탈리아 정통 젤라또 원료를 활용한 것이 특징이다. 빙수 4종은 △고소한 팥과 인절미 위에 쏠티 젤라또를 듬뿍 올린 ‘젤라또 레드빈’ △애플망고의 새콤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애플망고’ △포도의 달콤함과 요거트 젤라또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젤라또 포도’ △패션, 망고, 감귤과 요거트 젤라또가 조화롭게 섞인 ‘새콤달콤 패션망고 등이다. 이와 함께, 버터 풍미 가득한 브리오슈 빵과 쫀득한 젤라또가 만나 환상적인 조합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디저트 ‘브리젤라’도 출시했다. 브리젤라에 들어가는 젤라또는 총 7종(티라미수, 아마레나체리, 요거트, 초코크런치, 라떼, 딸기라떼, 망고패션) 중 원하는 맛을 선택할 수 있다. 파스쿠찌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1일부터 31일까지 빙수 또는 제조 음료 구매 후 해피포인트 어플리케이션에서 스탬프 5개 적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