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배달특급' 다회용기 지역 추가 지정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경기도(도지사 김동연)는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의 다회용기 사업 지역이 기존 용인 수지구와 화성 동탄 등 2곳에서 올해 김포시 전역과 안산시 고잔동, 초지동, 월피동, 성포동, 안성시 안성 1·2·3동이 추가돼 총 5개 시로 확대되고 동탄과 함께 병점 지역도 추가된다고 7일 밝혔다.

 

다회용기 사업은 배달특급 가맹점 음식 포장에 스테인리스 재질 용기(用器)를 사용하는 것으로 소비자는 다회용기와 1회 용품 가운데 원하는 용기를 선택할 수 있다. 배달 음식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받는 1회용품 폐기물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다회용기로 음식을 받은 소비자는 식사 후 다회용기를 집 앞에 내놓기만 하면 업체에서 수거와 세척 등을 담당해 가맹점에 다시 전달한다. 전문화된 세척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안전과 위생 문제가 없다.

 

올해 다회용기 사용지역 확대와 더불어 약 3만kg의 폐기물과 958kg의 미세먼지, 약 2만 5천kg의 CO2(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볼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앞서 배달특급은 지난해 7월 화성시 동탄에서 다회용기 지원 시범사업을 배달앱 최초로 시작했다. 지난해 총 230개 가맹점이 다회용기 사용에 참여했고, 누적 주문 건수가 약 14만 7천 건에 달할 정도로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았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일반 가맹점 모집과 더불어 영화관, 지역축제 등 대량으로 일회용품을 사용하는 곳과도 연계해 다회용기 사용을 확산할 방침이다.

 

배달특급의 다회용기 지원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가맹점은 배달특급 고객센터(1599-9836)으로 전화하면 된다.

 

이창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환경 보호와 폐기물 감소 효과에 앞장서 모범적인 ESG 경영 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다회용기 사업이 올해 본격적으로 확산된다”며 “발전된 내용으로 경기도의 일회용품 줄이기에 적극 동참하는 한편, 소비자에게도 만족스러운 사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6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