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1239 농가중 876농가 검사완료, 29농가 부적합..."17일 전수조사 완료"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산란계 농장 전수검사 관련, 8월 17일 05시 기준, 검사대상 1239개 농가 중 876개 농가의 검사를 완료했으며 29개 농가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적합판정을 받은 847개 농가는 전체 계란공급물량의 86.5%에 해당되며 시중 유통을 허용했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농가는 신규 23개 농가 포함 총 29개 농가(유통조사 단계에서 확인된 2건 포함)이며 피프로닐 검출 7농가, 비펜트린 등 기타 농약 기준초과 등 22농가이다. 해당 농가 물량은 전량 회수 폐기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검사완료 농가(876)중 친환경 무항생제 인증기준에 미흡한 농가는 총 60농가 이며, 부적합 농가는 25농가 이며, 친환경 인증 기준만 위배한 농가는 35농가이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25개 농가의 계란은 회수 폐기 조치 중이다.

일반 허용기준 이내로 검출돼 친환경 기준만 위배한 35개 농가는 친환경 인증표시 제거 등을 통해 일반 제품으로 유통 가능하다.

식약처는 전국의 대형마트, 수집판매업체, 집단급식소 등에서 유통 판매 중인 계란 162건(8.15일 대비 57건 증)을 수거해 검사 중이며 검사를 완료한 113건(8.16, 21시 기준) 중 기 발표한 2건외에 추가적인 부적합은 없었다.

8월 16일 21시 기준, 162건 중 검사를 완료한 113건 중 111건이 적합 판정됐고 2건(신선대란 홈플러스, 부자특란)이 부적합(비펜트린)한 것으로 판정돼 해당 제품은 회수, 폐기 조치 중이며 나머지 49건은 검사 중이다.

농식품부와 식약처 등 관계기관은 금일 05시 기준 산란계 농장 전수 조사에서 적합판정을 받은 847농가의 공급물량(86.5%)이 시중에 유통되도록 했고 금일중에 전수조사도 완료할 계획이다. 식약처에서 추진중인 유통단계 계란 수거.검사는 8월 18일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