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살충제 계란 확산...강원 철원 소재 농가 피프로닐 검출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15일부터 실시 중인 전수 검사와 관련 8월 16일 05시 기준, 20만수 이상 대규모 농가(47농가)를 포함한 총 243농가 검사결과, 241농가가 적합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부적합 2개 농가는 강원도 철원군 소재 A농장 1농가에서 피프로닐 0.056mg/kg(코덱스기준 0.02mg/kg)이 검출됐고 경기도 양주시 소재 B농장 1농가에서 허용된 비펜트린 0.07mg/kg(코덱스기준 0.02mg/kg)이 기준 초과 검출됐다.

농식품부는 부적합 농가들을 식약처와 지자체에 통보하고 부적합 농가의 생산.유통 계란에 대해 유통 판매 중단 조치에 들어갔다.

농식품부는 "금일부터는 검사에서 적합판정을 받은 241농가(전체 계란공급물량의 약 25%)에 대해 유통이 가능하게 됐다"고 밝혔고 "당초 계획대로 17일까지 모든 산란계 농장에 대한 전수검사를 조속히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