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식품

[리뷰] 롯데칠성음료 '땅콩크림라떼' vs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최근 식음료 업계의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제품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소비자는 유명 특산물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고, 지자체는 지역 특산물의 판로를 확대할 수 있고, 업계는 유명 특산물을 활용함으로써 제품의 인지도 높일 수 있어 이득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달 제주시 우도면에 위치한 카페 ‘블랑로쉐’의 대표 메뉴 땅콩크림라떼를 칸타타에 담은 ‘칸타타 땅콩크림라떼’를 출시했다. 우도 블랑로쉐의 대표 메뉴 땅콩크림라떼를 제품화한 것이다. 

우도땅콩을 이용한 제품 출시는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먼저다. 세븐일레븐은 지난 2017년 11월 우도 특산물인 땅콩을 우유에 담아낸 '우도땅콩라떼'를 출시한 바 있다. 이 제품은 원래 동절기 음료로 출시됐으나 인기가 많이 지금까지도 계속 판매되고 있다.

커피에 땅콩을 넣은 롯데칠성음료, 우유에 땅콩을 넣어 부드러운 맛을 강조한 세븐일레븐. 이들 기업이 출시한 '땅콩크림라떼'와 '우도땅콩라떼'를 가격부터 원재료, 영양성분, 맛까지 살펴본다.




롯데칠성음료 '땅콩크림라떼 by 우도블랑로쉐'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1. 용량/가격


롯데칠성음료 : 땅콩크림라떼 275ml 2200원(GS편의점 구입, 2+1 행사 중)


세븐일레븐 : 우도땅콩라떼 240ml 1200원(세븐일레븐 편의점 구입)


두 제품 모두 지점마다 차이를 보여 제품 구매가 쉽지는 않았다. 그나마 롯데칠성음료 제품이 신상품이다보니 구매하기는 더 수월한 편이다. 현재 GS편의점에서 2+1행사 중이다. 세븐일레븐의 '우도땅콩라떼'는 세븐일레븐에서만 판매하는데 제품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 한 세븐일레븐 종업원 왈 "(우도땅콩라떼)원래 들어오지 않았다. 본 적이 없는것 같다" 


가격(높은순) : 롯데칠성음료 땅콩크림라떼 >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2. 원재료




롯데칠성음료 땅콩크림라떼


정제수, 칸타타원드커피추출액 15%(커피원두:에티오피아50%, 콜롬비아30%, 브라질20%), 우유 15%(국산), 설탕, 전지분유(국산), 커피추출농축액 0.91%(콜롬비아산), 땅콩페이스트 0.2%(국산), 유크림 0.1%(국산)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정제수, 우유 35%(국산), 백설탕, 땅콩믹스분말 3%(설탕, 식물성크림, 덱스트린, 땅콩분말 7%(제주산), 합성향료(땅콩향))


두 제품의 식품유형을 살펴보면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는 커피이고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는 혼합음료이다.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는 커피이다 보니 고카페인이 함유, 총 총 카페인 함량이 86ml이다. 100% 아라비카원두를 사용했다.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는 국내산 땅콩을,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는 제주산 땅콩이라고 홍보하고 있다. 땅콩분말 함량은 0.01% 차이로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가 높았다.(사실 너무 미미한 차이다)


우유함량(높은순) :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

땅콩분말함량(높은순) :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


3. 영양정보




롯데칠성음료


땅콩크림라떼 130kcal, 나트륨 260mg, 당류 21g, 지방 2.7g, 포화지방 1.5g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 135kcal, 나트륨 190mg, 당류 17g, 지방 2.3g, 포화지방 1.7g


열량(높은순) :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

나트륨(높은순) :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 >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당류(높은순) :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 >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지방(높은순) :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 >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4. 맛



황기자의 평

두 제품 다 달면서도 땅콩때문에 고소한 맛이 느껴진다. 단맛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추천한다.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는 우유 함량이 높아서 인지 두유같은 맛이랄까. 땅콩두유를 먹는 느낌이다. 뚜껑을 따자 마자 땅콩 냄새가 느껴진다.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는 커피 맛이 느껴지며 땅콩의 고소함이 어우러진 맛. 끝맛이 밍밍한 것이 뭔가 2% 부족한 느낌이다. 요즘같이 추운날에는 두 제품 다 따뜻하게 먹으면 더 좋을것 같다. 


누리꾼 평

롯데칠성 땅콩크림라떼

silOOO : "카페라떼 색상과 거의 유사하다. 땅콩향이 은은하게 나는 카페라떼네요. 커피 특유 쓴 맛은 나지 않는다"

nepOOO : "땅콩의 맛이 강하지 않고 느껴지지도 않을 만큼 약하지도 않게 은근한 고소한 맛이 마지막에 입안에서 맴도는 맛이다"


세븐일레븐 우도땅콩라떼

twiOOO : "많이 달콤하고 고소하다. 아침 공복에 먹기 좋은 음료수. 우유, 땅콩 알러지 있는 분들은 못먹는다"

honOOO : "달다 싶었더니 카라멜향과 밀크향이 같이 들어가 있었다. 단거 싫어하는 분들은 피해야 하는 제품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