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황교안 총리 "식품유통 전 과정 촘촘 관리, 불법업체 강력 제재"

URL복사

식약처, 첫 국민안전 민관회의서 '여름철 식품안전 대책' 발표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 급식소로 확대, 식중독 경보 기업체도


황교안 국무총리는 29일 "'먹거리 안전'은 모든 국민에게 해당하는 가장 본질적인 안전문제"라며 "생산부터 소비까지 식품유통 전 과정에 대해 촘촘한 관리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1차 '국민안전 민관 합동회의'를 통해 "현재 판매업소 중심으로 운용되고 있는 '위해식품 판매차단시스템'을 집단급식소까지 확대해 식품안전이 보다 강화될 수 있도록 하라"며 "또 민관 합동으로 취약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불법업체에 대해선 강력한 제재가 이뤄지도록 관련 규정을 정비하라"고 지시하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의 '여름철 식품안전대책'이 보고 및 논의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체 학교 식중독 환자수의 34%, 음식점 식중독 환자수의 36%가 여름철 6~8월에 발생했다.


식약처의 이번 대책은 위생 취약 분야 집중 점검 등을 실시해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는 식품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국민 건강을 확보하기 위함이다.


식약처는 기존 유통 판매업소 위주로 설치‧운영되던 위해식품판매차단시스템을 집단급식소까지 확대해 집단급식소에서 불량식재료가 사용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위해식품 판매 차단시스템은 식약처가 위해식품 정보를 유통업체 매장 계산대에 전송해 판매가 차단되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식중독 발생 시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는 식중독조기경보시스템을 학교급식소에서 사회복지시설, 기업체 집단급식소 등으로 확대한다.
 

또 음식점의 조리장, 종사원 등에 대한 위생관리 수준에 따라 등급을 부여하는 ‘음식점위생등급제’를 서울시(2100개소)를 비롯해 각 지자체별로 시범운영키로 했다.


위생 취약분야 기관을 집중 지도‧점검하고 여름철 다소비 식품에 대한 검사도 강화한다.


교육청, 지방자치단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등과 협력해 50인 미만의 어린이집 급식시설의 위생과 급식 관리, 학교 급식 시설을 지도‧점검한다.


여름 휴가 등으로 사람들의 출입이 빈번해지는 해수욕장‧유원지‧공원 주변의 음식점과 슈퍼, 고속도로 휴게소‧역‧터미널 주변 음식점을 대상으로 식재료 적정 관리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여름철 위해 우려가 높은 어패류(소라, 키조개 등), 여름철에 소비가 증가하는 농산물‧과실류(수박, 참외 등), 가공식품(빙과류, 아이스크림 등), 조리식품(냉면, 콩국수 등) 등에 대한 수거‧검사를 강화한다.


이밖에 식품의 생산단계부터 최종 소비단계까지 각 단계별로 식품 안전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산업계, 소비자 단체 등과 소통을 강화한다.
 

모든 영업자가 반드시 지켜야 하는 유통기한 관리, 영업장 청결관리 등 기본안전 수칙을 집중적으로 교육‧점검하고 기본안전 수칙 위반사항에 대한 처벌을 강화해 업체의 기본 안전관리 역량을 향상시킬 방침이다.


식품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홍보도 펼친다.
 

안전한 외식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음식점 주방을 개방하는 주방문화 개선사업을 추진하고 여름철에 수산물, 육회 등을 취급하는 음식점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진단 컨설팅을 실시한다.
 

개학을 대비해 전국 학교장과 영양(교)사를 대상으로 식중독 발생 사례별 예방법 등에 대한 특별 교육을 실시하고 기숙사 급식 학교, 식중독 발생 이력이 있는 학교 등을 대상으로 식중독 예방 컨설팅을 실시한다.


한편, 이날 회의엔 정부 관계자들 외에 정덕화 경상대 대학원장과 오상석 이화여대 식품공학과 교수, 이향기 한국소비자연맹 부회장 등 관련 전문가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 '케요네스' 출시… “케찹과 마요네스의 황금비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가 케찹과 마요네스를 최적의 비율로 조합한 ‘케요네스’를 선보였다. 오뚜기는 소비자들이 마요네스를 베이스로 하는 소스를 만들 때 가장 많이 조합하는 소스로 ‘케찹’을 꼽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소스를 섞은 ‘케요네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오뚜기 토마토 케찹’, 이듬해 ‘오뚜기 마요네스’를 출시한 이후 줄곧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며 소스 시장을 선도해온 오뚜기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두 소스의 ‘황금비율’이 탄생했다. 이번 신제품 출시에는 소비자들의 목소리가 크게 작용했다. ‘케요네스’는 지난 2월 오뚜기와 빙그레가 손잡고 선보인 과자 ‘참깨라면타임’에 동봉된 소스로 선출시된 바 있다. 당시 SNS에서는 ‘케요네스’를 별도로 구입하고 싶다는 소비자 의견이 줄을 이었고, 오뚜기는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케요네스’를 제품화하게 됐다. ‘케요네스’는 새콤달콤한 토마토 케찹에 고소한 마요네스를 섞고, 깔끔한 뒷맛을 느낄 수 있도록 매콤한 할라피뇨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각종 스낵 및 튀김요리의 딥핑소스는 물론 샐러드 드레싱, 샌드위치 소스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케요네스’는 중독성 강한 맛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