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동강 맥주보다 맛없는 국산 맥주 이유는

URL복사

남윤인순 "수입맥주 맥아 함량↑ 밀 사용 안해"

국산맥주, 맥아 함량↓ 옥수수전분·밀전분 등 사용

 

최근 영국 잡지 이코노미스트가 "한국 맥주는 북한의 대동강 맥주보다 맛이 없다"고 혹평하는 등 맥주 맛 논란이 일자, 국내 맥주의 맥아 비율을 높여야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9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식약처 업무보고에서 남윤인순 의원은 "전문가들에 따르면 우리나라 맥주가 맛이 없는 이유가 원가절감을 위해 원료에 맥아 즉 보리를 적게 사용하고 대신 옥수수전분과 밀 전분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국산 맥주 제품의 원료에 대해 꼬집었다.


남윤인순 의원에 따르면 식약처를 통해 국세청으로부터 맥주 원료 자료를 요청했더니 수입맥주의 경우 원료 사용 현황을 제출한 반면 국산 맥주의 경우 해당 업체의 원료함량을 외부에 유출하는 것에 난색을 표명한다면서 구체적인 함량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우리나라에서 판매되는 수입맥주 상위 10개 제품의 원료 사용현황을 살펴보면 맥아(보리)와 밀, 옥수수 중 맥아 함유량이 가장 많고 밀은 전혀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이네켄이나 칭타오 맥주,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의 경우는  밀은 물론 옥수수도 사용하지 않았다.

 

                               수입맥주 신고(중량) 상위 10개 제품의 원료 사용 현황


반면 국산 맥주 제품은 하이트진로의 ‘맥스’나 오비맥주의 ‘버드와이저’를 제외하고는 옥수수전분, 밀전분 등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 맥주 제품의 원료 사용 현황


앞서 민주통합당 홍종학 의원은 맥주의 맥아비율이 70%가 넘어야 맥주라는 명칭을 사용할 있게하고 중소맥주사에 적용하는 주세율도 30%이하로 낮추는 방안을 담은 '주세법 개정안'을 18일 발의했다.


홍 의원은 "주세법을 개정해 OB맥주와 하이트진로의 과점체제인 맥주시장에 중소업체가 진입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17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한솥, 지구 맑음 프로젝트 일환 ‘착!한솥 수저세트’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시락 프랜차이즈 한솥이 다회용 1인 수저세트인 '착!한솥 수저세트'를 수량한정으로 출시한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환경보호를 위한 한솥의 지구 맑음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지구 맑음 프로젝트는 ESG 경영 방침 아래 플라스틱 사용량은 줄이고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은 늘려 더 나은 지구와 환경을 만들기 위한 한솥의 친환경 캠페인이다. 지난 4월에는 500ml 투명 폐페트병 약 6만 4천개를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도입한 바 있다. ‘착!한솥 수저세트’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은 최고급 스테인리스 소재인 304 스테인리스 스틸을 적용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내구성과 내식성이 강해 녹이 슬지 않고 냄새가 배거나 변색의 우려가 없다. 식기 세척기 사용도 가능하다. 튼튼하고 안전한 소재는 물론 편리함도 고려했다. 국물 등의 한식을 먹기 좋은 사이즈와 적당한 깊이감을 갖춘 것은 물론 무게 밸런스를 맞춘 설계로 손에 무리가 가지 않고 자연스럽게 쥘 수 있어 편안한 식사를 돕는다. 수저세트는 케이스 안에 내장되어 보관과 이동에 편리하고 위생적이다. 디자인은 한솥 로고를 입혀 심플하게 제작됐다. 라이트베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