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Q&A로 알아본 병원성대장균] 오염경로와 식중독 증상은?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기온과 습도가 높아지는 여름철, 세균 증식이 활발해진다. 이때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과 음식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최근 5년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의 발생 현황을 보면 총 195건 8881명의 환자 중 여름철(6~8월)에만 114건(58%) 6,357명(72%)의 환자가 발생했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일반적으로 오염된 채소를 제대로 세척하지 않고 생으로 섭취했거나 쇠고기 등 동물성 식재료를 충분히 가열하지 않았을 때 발생할 수 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인 ①손씻기, ②익혀먹기, ③끓여먹기, ④칼‧도마 구분 사용하기, ⑤세척·소독하기, ⑥보관온도 지키기 실천을 강조하면서 주의를 당부했다. 병원성대장균은 어떤 균이며, 식중독 증상 및 예방법에 대해 식약처 Q&A를 통해 알아본다.

 


Q. 병원성대장균은 어떤 균인가.


병원성대장균은 동물의 장 내에 서식하는 대장균 가운데 일부 대장이나 소장 세포에 침입하거나 독소를 생성해 병원성을 나타내는 균을 말한다.


발병 특성, 독소의 종류 등에 따라
① 장출혈성대장균(EHEC, Enterohemorrhagic E. coli)
② 장병원성대장균(EPEC, Enteropathogenic E. coli)
③ 장침입성대장균(EIEC, Enteroinvasive E. coli)
④ 장독소성대장균(ETEC, Enterotoxigenic E. coli)
⑤ 장흡착성대장균(EAEC, Enteroaggregative E. coli) 등으로 구분된다.


Q. 병원성대장균의 오염경로는.


동물의 분변에 오염된 물, 오염된 용수로 세척한 식품, 도축과정에서 오염된 육류를 통해 감염될 수 있다. 특히 분변, 축산폐수 등에 오염된 지하수, 강물 등을 정수하지 않고 농업용수로 사용해 채소를 재배하면 채소가 병원성대장균에 오염될 수 있다.


Q.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의 증상은.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에 걸리면 묽은 설사, 복통, 구토, 피로, 탈수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병원성대장균의 한 종류인 장출혈성대장균 O157:H7의 경우 출혈성 대장염(피가 섞인 설사), 용혈성 요독증후군(Hemolytic Uremic Syndrome, HUS) 등 더 심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장출혈성대장균 O157:H7 감염에 의해 발생할 수 있으며 주요 임상증상은 용혈성 빈혈, 혈소판감소증, 신장 손상으로 인한 급성 신부전 등이다.

 


Q.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법은 무엇인가.


① 조리자는 조리 전·후에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해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기
② 육류 조리 시에는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중심온도 75℃ 1분 이상)
③ 지하수는 끓여서 마시기 
④ 육류·가금류·달걀 및 수산물은 칼과 도마를 구분해 사용하고, 구분 사용이 어려운 경우는 그대로 먹는 식품 > 채소 > 육류 > 수산물 > 가금육(닭, 오리) 순서로 사용하고 각 재료가 서로 닿지 않도록 주의
⑤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100ppm*) 등에 5분 이상 담가 뒀다가 깨끗한 물에 3회 이상 세척 후 절단
* 100ppm: 4% 농도 염소 소독액의 약 400배 희석액 : 소독제 0.1ℓ(반컵) + 물 40ℓ(200컵)
⑥ 세척한 채소류는 즉시 조리에 사용하고, 바로 조리나 섭취하지 않는 경우 냉장 보관
⑦ 가열·조리한 음식은 상온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빨리 섭취(2시간 이내) 


Q. 집단식중독 의심 환자 발생 시 조치는.


① 설사, 복통, 구토 등 식중독 의심 증상자 발생 시 집단내 전파 방지를 위해 증상자를 신속하게 분리(별도 공간)하고 병원 진료
② 관할 시·군·구(보건소) 신고 후 현장 보존
③ 원인·역학조사반 지시에 따라 인체 가검물, 보존 식품 채취 등에 협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굿베이스, 신선한 제철 원료로 만든 건강즙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의 자연소재 건강식품 브랜드인 ‘굿베이스’에서 ‘무안에서 자란 단단한 자색양파’ 등 신제품 3종을 출시하며 건강즙 시장 공략에 나선다.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무안에서 자란 단단한 자색양파’, ‘부안에서 자란 달큼한 오디’, ‘제주에서 자란 건강한 적양배추브로콜리’ 등 3종이다. 정관장 ‘굿베이스(GoodBase)’는 ‘건강한(Good)’ ‘원료(Base)’로부터 시작한다는 브랜드 철학에 기반해 고품질의 원료로 소비자에게 믿을 수 있는 먹거리를 제공하는 브랜드다. 이번에 출시한 건강즙 3종은 당해 년도에 수확한 신선하고 좋은 품질의 지역 특산물을 원료로 하여 제철 시즌에만 구매 가능한 프리미엄 제품이다. 굿베이스는 자연소재 건강즙 시장의 수많은 제품들 중에서 무엇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인 소비자들을 대신해 좋은 건강즙을 고르는 기준을 제시한다는 강점을 내세운다. 우수한 산지에서 제철 원료로, 290여가지 안전성검사를 거쳐 제대로 만들었는지 ‘건강식품 체크리스트’를 제공한다. 제품 패키지의 QR코드를 스캔하면 ‘좋은 즙 고르기 체크리스트’는 물론 원산지 정보도 확인 할 수 있다. 먼저, ‘무안에서 자란 단단한 자색양파’는 국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