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제과, 색으로 맛을 표현한 ‘컬러풀 몽쉘’ 선봬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프리미엄 크림 케이크 ‘몽쉘’의 세 번째 버전으로 ‘쁘띠 몽쉘 샤인머스캣’, ‘몽쉘 솔티피넛’ 등 컬러풀 몽쉘 2종을 선보였다.

 

이번 신제품은 ‘Coloring Your Dessert Time with Moncher’ 이라는 콘셉트로 컬러풀한 외관이 특징이다. ‘쁘띠 몽쉘 샤인머스캣’은 독특한 향과 맛으로 인기 있는 샤인머스캣을 활용, 겉 부분에 코팅되어 있는 초콜릿을 샤인머스캣의 연두색을 적용하고 가운데 크림 속에는 샤인머스캣 잼을 넣어 새콤하면서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몽쉘 솔티피넛’은 초콜릿, 샌드위치,  쿠키 등 다양한 제품에 사용되는 피넛버터를 이용하여 겉부분의 초콜릿은 볶은 땅콩의 색을 그대로 적용하고 크림에는 피넛 잼을 넣어 달면서 짭조름한 맛을 강조했다.

 

이번 새롭게 선보인 ‘몽쉘’은 색을 강조했다. 지금까지 소비자가 좋아하는 맛을 포장지 등에 색으로 강조했다면 컬러풀 ‘몽쉘’은 제품까지 색상을 입혔다. 1991년에 첫 출시한 ‘몽쉘’은 한입에 먹기 좋게 크기를 변경한 ‘쁘띠 몽쉘’에서 몽쉘 겉부분의 초콜릿색에서 벗어나 맛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컬러풀 몽쉘’까지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다양한 변신을 해왔다.

 

두 신제품 모두 사전 소비자 테스트에서 속 포장지를 뜯었을 때 익숙한 초콜릿 색이 아닌 예상치 못했던 색이 나와 신선했다는 반응과 알록달록한 색으로 사랑을 받는 디저트 제품 ‘마카롱’ 같이 눈으로 보는 즐거움이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롯데제과는 향후 신제품 2종 출시를 맞아 디자인 상품 전문 쇼핑몰 ‘텐바이텐(10x10)’과 손을 잡고 체험단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으로 참여자 100명을 선정하여 신제품 2종과 함께 디저트 티타임 플레이트 세트를 증정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서울우유,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 신제품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서울우유협동조합(조합장 문진섭)은 프리미엄 페퍼민트의 은은한 민트향과 초콜릿이 어우러진 커피우유 라인업 제품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신제품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는 서울우유 전용목장에서 선별한 국산 원유에 저온에서 단시간 추출하여 깊고 풍부한 콜드브루 커피와 상쾌한 프리미엄 페퍼민트 원료를 더해 고급스러운 민트초코라떼 맛을 구현해냈다. 부드러우면서도 진한 초콜릿의 달콤한 맛과 함께 입 속 가득 퍼지는 민트의 은은한 향이 특징이다. 민트초코는 특히 트렌드에 만감한 2030 젊은 여성들의 선호도가 높은 만큼, 제품 패키지도 민트색상과 옅은 핑크색을 바탕으로 시원한 민트초코 아이스크림을 연상케 하는 귀여운 일러스트를 적용해 감각적으로 표현해냈다. 더불어 300㎖ 대용량 패키지를 채택해 맛은 물론 가성비까지 겸비했다. 서울우유협동조합 이은경 신성장제품팀 팀장은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렸던 민트초코가 최근 식음료업계에서 대세로 자리잡으며 민트 특유의 청량하고 시원한 향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추세”라며, “신제품 ‘서울우유 민트초코라떼’는 민트초코를 좋아하는 사람을 일컫는 ‘민초단’에게는 더 없는 즐거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