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남해화학, 지역특화 전용비료 공급에 박차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 계열사인 남해화학이 최근 지역의 기후, 작물 생육과정에 특화된 전용 비료 개발과 공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남해화학은 15일 해남군 옥천농협과 손을 잡고 옥천농협의 고품질 봉황벼 브랜드인‘한눈에 반한 쌀’전용비료 공급을 시작했다. 


전남 10대 브랜드 쌀 대상을 수상한‘한눈에 반한 쌀’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비료에서 양분이 흘러나오는 용출시기를 정교하게 설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남해화학은 이를 위해 비료를 뿌린 뒤 영양분이 생육시기에 맞게 용출되도록 설계한 완효성비료를 특별 생산 및 공급했다.


이 외에도 남해화학은‘돌산 갓’,‘무안양파’,‘신안 시금치’, ‘대파’등 지역별·작물별로 특화된 비료를 지속적으로 개발·공급해왔다. 이러한 지역별·작물별 특화 비료는 지역과 작물에 필요한 영양소 중심으로 만들어져 연작피해와 토양오염을 줄이는 효과가 있으며, 복잡한 시비량을 계산할 필요가 없어 사용이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다. 


남해화학 하형수 대표이사는“최근 비료시장에서 작물별, 지역별 전용비료를 찾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에 맞춰 업체들 역시 그에 맞는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는 추세”라면서,“남해화학은 이러한 제품 개발에 적극 투자하여 농업인이 좀 더 좋은 제품을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상하목장,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매일유업(대표 김선희)의 유기농·친환경 식품 브랜드 상하목장이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를 선보였다. 새롭게 출시한 얼려먹는 아이스크림 밀크, 얼려먹는 아이스주스 망고 2종은 엄선한 좋은 원료를 사용했으며, 집에서 손쉽게 얼려 먹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얼려먹는 아이스크림 밀크는 상하목장이 엄선한 프리미엄 국산 원유 42%와 국산 생크림으로 만들어 우유 본연의 진하고 부드러운 맛을 구현했다. 얼려먹는 아이스주스 망고는 꿀벌이 자연수분한 유기농 망고를 함유하고 있다.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해 인공수분이 아닌 자연 그대로의 방식에 가까운 자연수분으로 재배한 과일을 선택한 것이다. 또한 맛과 향이 좋아 망고의 왕이라고 불리는 인도산 알폰소 망고를 사용했다. 유기농 인증을 받아 더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상하목장 얼려먹는 아이스크림·아이스주스는 환경을 고려해 FSC(Forest Stewardship Council, 세계산림관리협의회)인증을 받은 종이 패키지를 사용했고, 상단부 개봉선을 적용해 어린 아이들도 쉽게 뜯어먹을 수 있다. 얼려 먹는 제품이지만 실온에서도 보관할 수 있어 보관의 편의성도 높였다. 상하목장 관계자는 “얼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