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집콕족' 증가로 RTD 차음료 시장 '쑥쑥'

URL복사

2920억 시장...롯데칠성.동서식품.하이트진로음료 격돌 중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차음료가 생활 속 필수품으로 소비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음료의 검정보리 차음료 '블랙보리'가 누적 판매 1억5000만병을 돌파했다. 특히, 지난 한 해 6000만병의 판매고를 올려 전년 대비 25% 성장세를 기록했다.

 

매출 성장에 힘입어 국내 보리차 시장에서도 점유율을 40%대까지 넓혔다. 지난해에는 국내 차음료로는 최초로 미국 전역에 500여 개 점포를 보유한 프리미엄 유기농 대형마트인 트레이더조(Trader joe’s)에 입점해 판매 중이다.

 

웅진식품의 '하늘보리'역시 같은 기간 매출이 전년 보다 11% 성장했다. 특히, 지난 4월에는 배우 김고은을 모델로 기용한 광고 효과까지 더해져 4~5월 매출이 전년 보다 10% 이상 늘었다.

 

동서식품이 최근 리뉴얼한 차음료 제품인 '동서 보리차'와 '동서 옥수수차'도 인기를 끌고 있다. 동서식품은 보리차와 옥수수차를 비롯해 '동서 맑은티엔' 5종을 선보이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도 차열풍에 가세했다. 롯데칠성이 지난해 선보인 '술술 풀리는 하루 작두콩차'는 100% 국산 작두콩을 담백하고 구수하게 우려낸 차음료로 실내에 자주 있는 시기인 만큼 호흡기 건강에 관심이 많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판매율이 늘고있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재택근무 등으로 커피보다 건강한 음료로 맛있게 갈증 해소 및 수분 보충을 하고 싶은 소비자 욕구 증가에 맞춰 선보인 제품"이라면서 "출시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RTD 차음료 시장은 지난 2017년 2844억원, 2018년 2900억원, 2019년 2920억원 규모로 꾸준하게 성장하고 있다.  카테고리별로는 헛개차, 옥수수수염차, 보리차 등 무당차음료가 전체 규모에 약 60%를 점유하고 있으며 나머지를 홍차, 우엉차, 마테차, 혼합차 등이 차지하고 있다.

 

음료업계 관계자는 "최근 RTD 차음료 시장은 작두콩을 포함해 카카오닙스, 돼지감자, 배도라지 등 새로운 원료를 사용하거나 익숙한 차 원료에 꽃, 허브, 과일 등도 혼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 코로나19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커피를 집에서 쉽게 마실 수 음료인 차(茶)음료의 원재료를 고급화하고 차별화된 특징으로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는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아워홈,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아워홈(대표 유덕상)은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 ‘수타식 짜장면’과 ‘시그니처 한우생면전골’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은 누구나 간단한 조리로 전문점 못지않은 면요리를 즐길 수 있도록 수타식 생면과 큼지막한 건더기, 아워홈만의 비법으로 맛을 낸 육수, 소스로 구성됐다. 기호에 따라 재료를 첨가하면 더욱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다. ‘수타식 짜장면’은 수타식 생면과 파기름에 제대로 볶아낸 짜장소스로 구성된 제품이다. 생면은 진공상태에서 반죽하고, 이후 수타식 압연 공정을 거쳐 잘 퍼지지 않고 갓 뽑아낸 듯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직화 솥에 볶아낸 큼직한 건더기가 푸짐하게 들어 있어 입 안 가득 신선한 돼지고기와 채소 식감을 즐길 수 있다. ‘시그니처 한우생면전골’은 국내산 멸치와 다시마로 우려낸 진한 국물에 얇게 저민 한우 양지와 대파를 듬뿍 넣고 수타식 생면과 함께 즐기는 프리미엄 전골이다. 속을 풀어주는 깊고 진한 육수의 맛이 일품이다. 면은 진공 반죽하여 쫄깃하고 부드러운 식감이 오래 유지된다. 이번에 출시한 프리미엄 면요리 간편식 2종은 아워홈 자사 공식 온라인몰 ‘아워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