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 백신 콜드체인 부실...병원 23.4%만 적정온도 보관

URL복사

신현영 의원, '국내 생백신 콜드체인유지관리 현황분석 및 개선방안 보고서' 공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비례대표)은 29일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의 ‘국내 생백신의 콜드체인 유지관리 현황분석 및 개선방안(2019, 오명돈)’정책연구용역사업 결과보고서를 질병관리청에서 제출받아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백신을 보관하는 냉장고의 온도 모니터링을 시행한 결과 적정온도(2 – 8℃)가 유지된 냉장고는 보건소는 38.5%, 민간의료기관이 23.4%에 불과한 것으로 분석됐다.


해당 연구에서는 2개 지역의 38개 보건소와 전국의 2200개 민간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백신 보관 냉장고 현황을 조사했고 연속 온도 모니터링 기기를 이용하여 냉장고 온도를 2주 동안 모니터링하고 백신 보관 냉장고에 보관했던 수두 백신(생백신)의 바이러스 함량을 plaque assay 방법으로 측정했다.


백신 보관 냉장고의 종류는 보건소의 경우 의료용 냉장고 84.2%, 가정용 냉장고 13.2%였고 민간 의료기관의 경우 의료용 냉장고가 25.4%, 가정용 냉장고가 40.7%를 차지했다.


백신 냉장고의 온도 모니터링 결과 2주 동안 적정온도(2-8℃)가 유지된 냉장고는 보건소 백신 냉장고 39개 중 15개(38.5%), 민간 의료기관의 백신 냉장고 47개 중 11개(23.4%)에 불과했다.


또한 보건소에서 1개월 이상 보관 중인 수두 백신을 수거해 바이러스의 역가를 측정한 결과, 1200 pfu/0.5ml-9750 pfu/0.5ml로 다양한 수치를 보였다. 이론적으로 같은 제조 번호의 백신은 바이러스 역가가 같아야 하나, 같은 제조 번호의 백신의 경우에도 보관했던 보건소마다 역가 차이가 나타났다. 


연구보고서에서는 수두 백신의 평균 역가가 1200-9750 pfu/0.5ml로 큰 차이가 나는 점에 대한 이유로 공장 생산-출하 과정, 공장 출하-보건소 도착까지 운송 과정, 보건소 냉장고 보관 과정에서 콜드체인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일부 백신의 바이러스 역가는 4000 pfu/0.5ml 미만이었으며 실험 측정 방법의 내재적인 오차와 예방접종 과정(백신 용해 및 상온 /빛 노출)에서 역가가 더 감소할 수 있음을 감안하면 4000 pfu/0.5ml 미만인 백신은 함량이 낮아서 수두를 예방하지 못하거나 예방 기간이 짧아질 가능성이 있음을 경고했다.


신 의원은 “독감 백신 관리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있는 가운데 백신의 유통 과정 뿐만아니라 접종기관에서도 적절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백신 제조 시점부터 환자 접종 직전까지의 안전한 콜드체인 유지 시스템에 대한 체계적인 지침과 관리가 마련돼야 국민들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