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송식품, 간편 보양식 '오롯한 삼계탕' 시판

URL복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신송식품이 레토르트 간편식 ‘오롯한 삼계탕’을 선보였다.

 

신송식품의 ‘오롯한 삼계탕’은 국내산 닭 한마리를 통째로 푹 고아 진하고 담백한 맛을 낸다. 여기에 국내산 찹쌀과 멥쌀을 넣어 넉넉한 양과 수삼과 마늘, 밤, 대추를 넣어 복날을 대비한 보양식으로 알맞다.

 

570g의 용량의 넉넉한 양이 특징이며, 자연원료 그대로의 맛을 내기 위해 최소한의 식품첨가물만을 사용하여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멸균 처리방식으로 실온에서도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기 때문에 더운 여름에도 안전하게 섭취 가능하다.

 

신송식품의 ‘오롯한’ 시리즈 가정간편식은 삼계탕을 포함해 총 5종으로 출시되었다. 대중적인 메뉴이지만 직접 요리하기엔 번거로움을 느낄 수 있는 한국 대표 음식인 삼계탕, 미역국, 육개장, 사골곰탕국물, 콩비지찌개로 구성하여 집 밥을 찾는 1인 가구와 간편한 조리를 원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저격했다.

 

신송식품 관계자는 “역대급 더위가 예고된 만큼, 신송식품의 ‘오롯한 삼계탕’으로 합리적인 가격과 간편하면서도 든든하게 복날을 대비 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