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업계는지금]'글로벌 애주가 잡아라' 과일소주로 고삐 죄는 주류업계

URL복사

하이트진로는 '딸기에 이슬'로 동남아.롯데칠성은 '순하리 요구르트'로 미국 시장 공략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과일소주가 수출효자로 상품으로 떠올랐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딸기에이슬로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필리핀과 태국, 싱가포르 3개국의 세븐일레븐 총 4600여개 지점에 딸기에이슬을 신규 입점한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청포도에이슬 등 소주 제품들을 동남아시아 현지 대표 가정 유통 채널 대부분에 입점해 판매 중이며, 이번 세븐일레븐 딸기에이슬 입점으로 가정용 대형 유통 체인에 소주 제품 입점 완료,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딸기에이슬은 필리핀 약 2400개 지점, 태국 2000여개 지점, 싱가포르 약 200개 지점에 이번 달 내로 입점한다. 사측은 동남아시아 편의점 업계 1위인 세븐일레븐 입점이 높은 접근성으로 동남아시아 소비자들과도 가장 밀접하다고 내다봤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소주세계화 선포 이후, 동남아시아 편의점 및 대형마트 등 가정 시장을 단계적으로 확대했다. 동남아시아 내 하이트진로의 소주 전체 판매량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간 연평균 22%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2016년 3월 베트남 하노이에 법인을 설립하고, 3년만인 지난해에는 필리핀 법인을 설립하는 등 법인을 거점으로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하이트진로 황정호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국가별 시장 맞춤형 전략과 지역 특색에 맞는 프로모션을 통해 한국 주류의 위상을 키워가겠다”며 “법인을 거점 지역 삼아 동남아시아 현지화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는 '순하리 요구르트'를 미국에 수출을 시작했다. 순하리 요구르트는 요구르트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을 살렸다. 미국에서는 순하리 유자, 복숭아, 사과, 딸기에 이어 5번째로 선보이는 순하리 시리즈다.


제품명을 한글로 표기한 다른 나라 수출 제품과는 달리, 미국 수출품은 영문으로 이름을 적어 미국 현지인들에게 브랜드와 제품의 특징을 직관적으로 전달한다는 특징이 있다.


순하리 요구르트 초도 수량 19만병(360ml)은 이달 초 미국에 도착했으며 이달 중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미국 현지인을 위해 출시한 750ml 대용량 ‘순하리 복숭아’에 이어 이번 수출품도 현지 실정을 고려해 선보였다"며 "미국에서 ‘순하리’가 한국 소주를 대표할 수 있는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꽃게랑, 오뚜기와 콜라보레이션... 라면으로 재탄생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와 오뚜기가 손을 잡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인다. 빙그레의 스낵제품인 꽃게랑은 오뚜기가 라면으로 만들고 오뚜기의 라면제품인 참깨라면은 빙그레가 스낵으로 만들어 내놓는 것이다. 식품업계에서 패션, 생활용품 등 이종업계와의 콜라보레이션 제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미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마케팅 트렌드로 자리잡았다. 하지만 식품업계 내에 동종업계 간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이번 콜라보 제품은 양사의 대표 제품이 만난 만큼 각 제품의 개성이 드러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공을 들였다. 꽃게랑면은 꽃게랑 스낵의 맛을 살릴 수 있도록 기본 분말스프에 외에 비법스프를 추가했다. 또한 꽃게랑 스낵을 상징하는 꽃게모양의 어묵후레이크를 넣어 재미를 더했다. 참깨라면타임은 오뚜기의 참깨라면과 빙그레의 야채타임이 콜라보한 제품이다. 참깨라면 특유의 매콤하고 고소한 맛을 시즈닝했다. 디핑스낵의 원조 격인 야채타임답게 참깨라면타임 전용 디핑소스도 개발했다. 할라피뇨와 케첩, 마요네스를 사용해 만든 할라피뇨 케요네스는 참깨라면타임의 맛을 더욱 살리는 역할을 한다. 디핑소스 역시 오뚜기에서 납품 받아 사용해 콜라보레이션의 의미를 더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