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日 후로후시 마스카라 방사성 물질 검출...CJ올리브영, 전국 매장서 철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아이티벡스인터내셔널이 수입‧판매한 마스카라 등 화장품 10개 품목에서 사용금지 원료인 방사성물질 토륨(Th-232)과 우라늄(U-238)이 검출돼 해당 제품의 판매를 즉시 중단하고 회수 조치했다고 7일 밝혔다.
 

회수 폐기 대상은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Technical 1(제조번호 1BC, 1BP s) ▲후로후시 모테라이너 리퀴드 블랙(제조번호 1HZ s)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Natural 3(제조번호 1DC c)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Impact 3(제조번호 1BF)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Natural 1(제조번호 1ES c)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Technical 3(제조번호 1CN s)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Impact 1(제조번호 1ED s) ▲후로후시 모테라이너 리퀴드 체리치크(제조번호 1BR)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Impact 2(제조번호 1BQ) ▲후로후시 모테라이너 리퀴드 브라운(제조번호 1IF s) 등이다. 


이번 조치는 관세청의 수입통관 과정에서 표면방사선량이 기준치를 초과한 이력이 있는 제품을 대상으로 유통품을 수거·검사한 결과이다.
 

조사 결과, 화장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방사성물질)가 확인돼 회수 조치했으나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따른 연간 피폭선량의 안전기준(1 mSv/y) 보다는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및 아이라이너는 일본 시장 1위 제품으로 지난 2018년 CJ올리브영에서 국내 단독 입점했으며 현재는 올리브영뿐만 아니라 다양한 온라인 몰에서 판매 중이다. 이번 사태로 올리브영은 6일 전국 매장에서 해당 상품을 철수시켰다.


식약처는 앞으로 관세청,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함께 수입 화장품에 대한 통관 단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방사능 검출 시 잠정 판매중지 조치 및 집중 수거·검사를 실시하고 수입사에게 유통제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원인규명 지시 등 수입사 의무를 강화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