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프리카돼지열병, 2007년 이후 전 세계 2만 7000여건 발생

URL복사

올해만 9800여건 2007년 대비 29배 급증...폴란드 최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지난 2007년 첫 발생 이후 전 세계적으로 29배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전남 나주·화순)이 20일 농림축산검역본부 및 세계동물보건기구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 9월 18일까지 총 57개국에서 2만7087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럽 일부 국가 등에서 발생했으나 발생건수 확인이 어려운 경우도 있어 실제로는 더 많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인다.

ASF는 2007년 유럽 및 아프리카 일부 국가에서 341건 발생한 것을 시작으로 유럽 국가를 중심으로 꾸준히 증가했으며 2018년부터 아시아 국가로 번졌다. 

년도별로 보면 2007년에 341건 발생했던 ASF가 2019년 9월 기준 9867건으로 12년 만에 29배 급증했다.

국가별로는 폴란드가 4827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베트남 4436건, 루마니아 3174건, 라트비아 3077건이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2건, 북한은 1건의 ASF발생이 보고됐다.

대륙별로는 유럽이 2만153건으로 전체 발생의 74%를 차지했고 아시아에서 4722건, 아프리카에서 2223건 발생했다.

손금주 의원은 "ASF는 아직까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치사율이 100%에 이르기 때문에 돼지와 양돈농가에 치명적"이라면서, "ASF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당국과 지자체, 농가의 철저한 차단과 예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