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화갤러리아, 28일 '갤러리아 면세점 63' 프리 오픈

URL복사

오는 2020년까지 면세사업 부문서 3조원 매출 목표

한화갤러리아(대표 황용득)가 서울 여의도 63빌딩에 들어설 시내면세점의 공식 명칭을 '갤러리아 면세점 63'으로 정하고, 오는 28일 전체 쇼핑 공간의 60%를 프리오픈한다.


한성호 면세사업본부장은 이날 63빌딩 별관 1층에서 열린 '갤러리아면세점 63 프리오픈 기자간담회'에서 "지속적으로 명품 브랜드와 입점을 협의해 상반기 내에 그랜드 오픈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품 브랜드로 내년 3월 이태리 하이엔드 명품 정장 브랜드인 스테파노리치(단독), 쇼파드, 파네라이 등 명품시계·주얼리 브랜드가 오픈할 예정이며, 이외 브랜드는 내년 6월 면세점 그랜드 오픈에 맞춰 입점이 검토되고 있다.


'갤러리아면세점 63'은 63빌딩 본관과 별관인 그라운드플로어(GF)와 63빌딩 별관인 1층·2층·3층을 활용해 면적으로는 1만153㎡(3072평) 규모며, 이번 프리오픈에는 전체 쇼핑 공간의 60%에서 총 369개의 브랜드를 선보인다.


층별로는 그라운드 플로어가 럭셔리 부티크·화장품, 1층 명품시계·주얼리, 2층 국산화장품, 패션, 잡화, 3층은 'K‐스페셜홀'로 구성될 예정이다.


'갤러리아면세점 63'은 내년 매출 목표를 5040억원으로 설정하고, 2020년까지 면세사업 부문에서 5년 동안 총 매출 3조원 이상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한화갤러리아는 면세사업의 확장을 위해 국내 추가 출점과 외국 진출도 고려 중이며, 이외에도 크루즈 관광선 내 면세점 운영 등 면세사업의 세계화를 위한 플랫폼을 구축할 방침이다.


또 '갤러리아면세점 63'은 서울의 동맥인 한강과 우리나라 정치·경제의 중심지 여의도의 관광 인프라를 활용해 여의도를 신흥 관광·쇼핑 명소로 발돋움시킬 계획이다.


이에 한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63빌딩은 면세점 오픈을 계기로 내부 관광시설을 새단장해 면세쇼핑과 관광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Premium One Stop Service' 환경으로 조성된다.


'갤러리아면세점 63'은 여의도와 영등포구 관광진흥을 위한 안내 길라잡이의 하나로 쇼핑 스팟부터 먹거리, 체험 코스를 테마별로 구성한 '여의도 관광맵'을 기획해 서울 주요 관광지에 배포할 예정이다.


한화갤러리아는 내년부터 유치마케팅과 시장조사 활동을 진행하는 중국 거점 사무소 5개를 열고 2019년까지 30여개를 오픈할 계획이다.


황용득 대표이사는 "'갤러리아면세점 63'을 통해 새로운 관광문화 조성에 일조함은 물론 여의도·영등포 지역을 미국의 맨하탄처럼 선진국형 관광지로 부상시키고, 지역사회의 성원 속에 성장할 수 있는 모범적 면세사업자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