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회장, 주거제한 변경 신청…대법원 검토 중

URL복사

이맹희(84) 전 제일비료 회장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재현(55) CJ그룹 회장이 주거제한 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이 회장 측은 이날 대법원에 구속집행정지 주거제한 변경신청서를 냈고, 대법원은 이를 검토 중이다.


이 회장은 횡령 등 혐의로 구속 기소돼 1심 재판 중이던 지난 2013년 8월 신장이식 수술을 위해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았다.


현재는 제한된 주거지인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회장의 상고심은 대법원의 심리가 진행되고 있다.


앞서 이 전 제일비료 회장은 폐암으로 투병 생활을 해오다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향년 84세의 나이로 별세했으며, 장례식은 서울대병원에서 CJ그룹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이 회장 측은 치료를 받고 있는 서울대병원과 장례식장의 지번(地番)이 달라 주거제한 변경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3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