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동제약, 생수시장 진출

URL복사

제주삼다수 위탁판매 시작…연매출 1000억

광동제약은 지난 7일 제주도개발공사 강당에서 제주도개발공사와 제주삼다수 위탁판매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15일부터 신규 판매사로 제주삼다수를 전국으로 판매한다.

광동제약은 지난 11월 1일 대한상사중재원의 제주도개발공사와 농심과의 계약 종료 판결 이후 우선협상대상자 1순위로 선정돼 제주도개발공사와 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번 계약에서는 기존 농심의 독소 조항이던 '구매계획물량이 이행될 경우 매년 연장' 조항을 삭제했고, 상표권의 제주도개발공사 소유와 판매처 영업자료 공개 등 주요 쟁점이 됐던 내용을 개선했다. 

광동제약은 제주도개발공사가 직거래하는 제주도 전역, 대형할인점, 기업형 슈퍼마켓 등을 제외한 국내 전 지역에, 2012년 12월 15일부터 2016년 12월 14일까지 향후 4년간 매년 도외 제주삼다수 판매분의 약 50%의 물량을 전국에 위탁판매하게 된다. 이로써 광동제약은 연간 1,000억원의 삼다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제주도개발공사도 직접 유통채널 관련 업체와 협상이 진행 중이며, 이 달 안에 협상이 타결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도외 판매분의 약 50%의 물량을 공사가 직접 유통함으로써 순이익이 증대됨에 따라 경영개선이 기대된다.

제주도개발공사는 당초 편의점도 직접 맡으려 했으나 채널 구축에 어려움이 있는데다, 이럴 경우 광동제약의 공급 물량이 크게 줄어드는 문제가 있어 균형을 맞추는 차원에서 위탁판매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한편 이날 계약식에서 광동제약 최수부 회장은 “광동제약은 창업주 스스로가 영업사업으로 출발하여 오늘에 이른 만큼 영업과 유통에서 어느 기업보다 확실히 자신이 있다”며 “제주삼다수의 제2의 성공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서로 상생·공생하는 파트너로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개발공사 오재윤 사장은 "이번 계약이 제주개발공사와 광동제약은 물론 제주도민이 서로 윈-윈-윈하는 성공적인 계약이 되길 바란다”로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할리스, 시즌 한정 ‘카네이션 케이크’ 홀케이크 2종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할리스가 특별한 기념일이 많은 5월을 맞아 시즌 한정 메뉴 ‘카네이션 케이크’를 포함한 홀케이크 2종을 출시한다. 가정의 달 시즌 한정 메뉴 ‘카네이션 케이크’는 만개한 카네이션을 연상시키는 슈가 플라워 6송이가 장식된 딸기 생크림 케이크다. 새하얀 생크림과 핑크빛 슈가 플라워 송이가 잘 어우러져 가족, 연인 간 기념일에 행복한 분위기를 더해준다. ‘카네이션 케이크’는 특별하게 디자인된 전용 케이크 박스에 담겨 제공된다. 함께 출시하는 ‘얼그레이 쉬폰 케이크’는 향긋한 얼그레이를 우려내 만든 생크림과 부드럽고 촉촉한 쉬폰 시트가 잘 어우러진다. 입안 가득 퍼지는 달콤한 밀크티 향을 느낄 수 있으며, 찻잎 모양의 생크림과 진주 구슬 초콜릿이 우아한 티파티 분위기를 연출한다. 할리스는 출시에 앞서 2주간 할리스 멤버십 앱을 통해 신규 홀케이크 사전예약 서비스를 진행했다.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여러 기념일에 보다 편리하게 홀케이크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해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신규 홀케이크는 할리스 앱을 통해 홀케이크 예약 픽업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매장에 직접 방문해 구매할 수 있다. 또, 5월 한 달 동안 홀케이크 구매 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