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8 (토)

식품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쓰리고' 먹go 마시go 즐기go!-요망진 도세기

서울에서 만난 청정제주의 맛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냉동삼겹살이 대세인 요즘 제주근고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당산역에 위치한 요망진도세기는 제주도에서 항공으로 직송받은 근고기만 판매합니다.


워낙 고기가 맛있기로 유명해서 이미 당산동에서 맛집으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제주도 애월항에도 100평의 매장이 있다고 하네요. 애월항의 매장도 넉넉한 공간과 함께 밑반찬과 고기가 깔끔하게 나오는 곳으로 제주도 내에서 유명하다고 합니다.


제주도의 맛을 느낄 수 있는 사이드메뉴도 판매하고 있지만 근고기를 시켜봅니다. 근고기를 시키면 떡과 소시지도 서비스로 제공된답니다.


기본찬으로 나온 쌈채소도 신선했어요. 좋은 고기가 있으니 소주 한잔이 빠질 수 없겠죠?^^


주문을 하면 초벌구이를 해서 제공됩니다. 노릇노릇 잘 익은 목살과 갈비살의 고소한 육즙이 짭짤한 맬젓과 잘 어울려요. 비계도 쫄깃쫄깃.


돔베고기와 고사리도 판매하고 있어서 시켜봤어요. 제주 고사리을 듬뿍 넣은 육개장도 칼칼하고 푸짐했습니다. 돔베고기도 담백하고 촉촉해요.


얼핏 보면 일반 수육과 같은 모습으로 보이지만 제주산 생고기를 사용하고 삶을 때 들어가는 재료와 방법이 달라서 그 맛은 비교불가에요.


당산동 요망진 도세기는 돼지의 다양한 부위와 신선함, 곁들임 찬, 서비스까지 모두 만족스러웠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