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강원도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쓰리고' 먹go 마시go 즐기go! - 속초 아바이마을 '유진이네'

강원도 속초 아바이순대마을을 아세요? 오징어순대에 막걸리 엄지 척!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안녕하세요. 푸드투데이 편집국입니다. 그야말로 음식의 홍수시대입니다. TV 속의 셰프는 평범한 냉장고 속 재료로 별식을 만들고 맛집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여전히 시청률 보증수표 입니다. 

또, 음식을 맛있게 먹는 장면을 그대로 방송하는 '먹방'이라 독특한 콘텐츠도 인기입니다.

하지만 100세 시대를 바라보는 요즘, 특정한 음식을 먹는 것보다 다양한 영양소의 음식을 잘 먹는 것이 몸에 이롭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음식의 무분별하게 섭취하면 인체 건강에 비상이 걸린다고 하죠. 그렇지만 인생의 낙인 고기, 탄수화물, 술을 어찌 멀리할 수 있겠어요? 어차피 끊을 수 없다면 맛있는 것을 선별해서 먹는게 좋지 않을까요?^^

푸드투데이가 창간 16주년을 맞아 그 내공을 발휘하는 코너를 만들었습니다.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먹고 마시고’라는 이름으로 독자 여러분의 '입과 혀'가 되어 다양한 맛집 정보와 새로 출시한 신상품과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강원도 속초 아바이마을 '유진이네'

강원도 속초 터미널에서 설악대교를 지나 금강대교를 막 지나면 다리 밑으로 아바이 순대 마을이 나옵니다. 아바이는 함경도 사투리로 아버지를 부르는 말이라고 합니다. 이 마을엔 6.25 때 함경도에서 피난 온 사람들이 정착해 이뤄진 마을이예요.

아바이 순대마을은 드라마 가을동화 촬영지이기도 합니다. 언제 방영됐는지 기억도 가물거릴 정도로 오래됐네요.ㅎㅎ 송혜교 씨가 열연했던 은서의 어린시절 집이 촬영됐던 '은서네집'이 마을 어귀에 들어서자마자 보입니다. 가게 입구에 가을동화 포스터가 붙여 있는 곳도 종종 보입니다.

아바이 순대 마을 먹자골목으로 들어가면 오징어 순대 식당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습니다. 단순 맛집거리를 넘어 그 지역 특성이 잘 살아있었어요. 

일부 가게들은 이미 줄이 길게 늘어서져 있더군요. 저는 한국은 처음이지? 핀란드편에 나왔던 '유진이네'로 갔습니다. 유진이네는 함경도 원조 2대째 식당입니다. 

평소에도 오징어 순대를 좋아하는데 아바이 마을에 와서 먹는건 처음이라 내심 맛에 대한 기대가 컸습니다. 

"사장님~ 오징어 순대 中 하나랑요, 순대국 주세요" "아 그리고 막걸리도 주세요~" 
전에 막걸리는 환상궁합이죠ㅎ 음주가무? 까진 아니지만 평소 술을 즐겨하는 제게 반주가 빠질 순 없죠.



사장님은 옥수수 막걸리를 추천해주셨습니다. 

오징어 순대와 명태회무침, 가자미식해가 같이 나옵니다. 통통한 오징어에 속을 꽉 채워 계란물에 구운 오징어 순대. 쫄깃하고 계란이 곁들여지면서 담백하고 고소한게 맛이 일품입니다. 오징어 순대와 명태회랑 같이 먹으면 정말 기가 막히게 어울립니다.



뽀얀 국물의 순대국 역시 순대 특유의 잡내가 하나도 없고 입맛저격입니다. 지난 밤 과음을 하셨다면 다대기를 넣고 드시면 해장용으로도 제격일듯 싶습니다. 당면이 들어가지 않고 찹쌀과 야채로 속을 채운 아바이순대는 북에서 피난 오신 어머니가 만들어 팔기 시작한 것이라고 합니다.

오징어순대가 다소 양이 적을 수도 느낄 수 있지만 아바이순대와 머릿고기를 넣어 나오는 순대국에 함께하면 한 끼 식사로 완전 든든합니다.  저는 배가 터질뻔ㅎㅎ 했습니다.

서울에서도 이 맛을 느끼고 싶어 진공 포장된 오징어 순대와 명태회무침를 사왔답니다.

 

30초 상식


오징어 순대 맛있게 만드는 법

오징어 속을 꽉 채운 다음 찜기에 올리기 전에 몸통 여기 저기에 전체적으로 구멍을 여러개 뚫어줍니다. 그래야 익스면서 나오는 속에 있는 수분이 빠져나갈 수 있습니다. 내용물은 70% 정도만. 너무 꽉 채우면 오징어가 익으면서 내용물이 밖으로 다 흘러나옵니다. 자를때는 식혀서 잘라야 합니다. 뜨꺼울 때 자르면 모양이 흐트러집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