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제주도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쓰리고' 먹go 마시go 즐기go! - 제주 중문 '빵공장-볼스카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안녕하세요. 푸드투데이 편집국입니다. 그야말로 음식의 홍수시대입니다. TV 속의 셰프는 평범한 냉장고 속 재료로 별식을 만들고 맛집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여전히 시청률 보증수표 입니다. 

또, 음식을 맛있게 먹는 장면을 그대로 방송하는 '먹방'이라 독특한 콘텐츠도 인기입니다.

하지만 100세 시대를 바라보는 요즘, 특정한 음식을 먹는 것보다 다양한 영양소의 음식을 잘 먹는 것이 몸에 이롭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음식의 무분별하게 섭취하면 인체 건강에 비상이 걸린다고 하죠. 그렇지만 인생의 낙인 고기, 탄수화물, 술을 어찌 멀리할 수 있겠어요? 어차피 끊을 수 없다면 맛있는 것을 선별해서 먹는게 좋지 않을까요?^^

푸드투데이가 창간 16주년을 맞아 그 내공을 발휘하는 코너를 만들었습니다.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먹고 마시고’라는 이름으로 독자 여러분의 '입과 혀'가 되어 다양한 맛집 정보와 새로 출시한 신상품과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제주 중문 '빵공장-볼스카페'

제주에 많은 빵집이 있지만 이 곳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겨준 곳은 없었습니다. 일단 이 곳은 맛도 맛이지만 인테리어가 최고 입니다. 눈으로 먼저 먹게 되는 곳이죠. 우연히 지나가는 길에 발견한 곳인데 이미 중문에서는 핫플레이스로 통하는 곳이더군요. 



감귤 농장 창고를 개조해 카페로 만든건데 천장부터 바닥까지 사장님이 직접 작업을 하셨다고 합니다. 외관은 딱 그렇습니다. 공장 같습니다. 외관만 보면 '카페 맞나?' 싶어요. 일부러 이쁘게 꾸미지 않은 그 빈티지함이 더 좋았습니다.

내부는 외관과 달리 창고같지 않은 아늑함이 있어요. 입구부터 크고 작은 화분들로 마치 숲에 와 있는 듯한 편안함을 줍니다. 창문 밖 귤 밭의 풍경은 실내와 잘 어우러져 네추럴한 느낌을 더합니다.





1층은 카페로, 2층은 팡도르, 크로아상, 볼스바게트 등 빵을 만드는 빵공장 입니다. 이 곳은 프랑스 밀가루로 매일 매일 소량씩만 빵을 만듭니다. 빵 안에 크림과 팥이 부드럽지만 느끼하지 않게 잘어우려져 있어요. 빵에 들어 있는 팥은 달지 않아 특히 좋았어요. 커피와 함께 하니 궁합이 딱 맞네요.

제주스럽게 한라봉 주스도 팔아요. 주스는 제주 어디서나 맛 볼 수 있는 맛입니다. ㅎㅎ



볼스카페는 중문에서 서귀포시쪽으로 가시다 보면 왼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대로변에서 안쪽으로 들어가야 하다 보니 쉽게 지나치실 수 있습니다. 잘 보셔야해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수범의 백세건강칼럼] 소양인의 우한폐렴, 코로나19 사상체질적 예방법
아직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19)의 공포가 계속되고 있다. 잠시 주춤하는 것 같더니 일본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 한국에서의 추가 확진자 등으로 마음이 놓이지 않는 상태다. 특별한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의 확진자수의 증가는 많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 현재 무엇을 해야 할까? 아직 방법이 없다. 감염이 되지 않게 하고 자신의 면역력을 길러야 한다. 언제 백신이 만들어지고 효과적으로 예방을 할 수 있는지 알 수도 없다. 또 다른 변종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나온다면 그때 가서도 역시 백신을 기다려야 한다. 계속되는 우한폐렴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방법은 자신의 면역기능을 최대로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만일 우한폐렴이나 다른 새로운 전염병에 감염이 되더라도 증세에 대한 대증치료로도 살아남을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 몸 안에 잠재되어 있는 면역기능을 활성화하는 것입니다. 내 몸에 어떤 균이 들어와도 저항하여 이길 수 있는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다. 우한폐렴, 신종코로나바이러스(Covid 19)의 증상은 무엇인가? 의실의실 오한이 나면서 춥고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며, 마른기침. 두통, 근육통의 감기와 유사한 증세에 고열과 호흡곤란 등이 심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