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AI 청정국 지위 흔들... 삼계탕 등 가공식품 수출 적신호

홍콩 한국산 가금류 수입 중단 조치...계란, 가금류 수출 하락세 불가피
"정부, 신속한 사태 종료 신뢰도 회복 이미지 개선 노력 필요 중요해"


[푸드투데이 = 황인선 기자]  홍콩이 한국산 가금류에 대해 수입 중단 조치를 내렸다. 이는 국내 AI 발생에 따른 조치로 한국산 신선 가금류 뿐만 아니라 삼계탕 등 가공식품 수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11일 코트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최근 홍콩 식품안전청(CFS)은 한국 내 AI가 발생하자 경기도, 충청남도, 그리고 전라북도에서 생산된 가금류에 대해 단계적 수입 중단 조치를 내렸다.


홍콩은 지난 2014년 한국에서 AI가 발생했을 때도 한국산 생닭과 계란 등의 가금류 수입을 전면 중단했으며 지난해 3월 초에 수입을 재개했다. 그러나 이번 AI발생으로 8개월 만에 다시 수입이 중단됐다.


코트라에 따르면 홍콩은 가금류 소비가 높아 연간 100억 홍콩달러가 넘는 규모의 가금류를 수입하고 있다. 2015년 기준 홍콩 가금류의 전체 수입액은 101억5200만 홍콩달러로 미국산, 브라질산, 중국산이 각각 32억6400만, 29억6700만, 24억1000만 홍콩달러를 기록하며 전체의 85%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의 대홍콩 가금류 수출규모는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2500만 홍콩달러를 기록했다. 홍콩은 지난해 10개월 동안 한국에서만 2400톤의 냉동 가금육류와 176만 개의 가금계란을 수입했다.


홍콩의 대한국 가금류 수입은 2014년 5월부터 전면 금지돼 2015년 수입은 없었다. 홍콩은 연중 높은 온도와 습도로 인해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되고 전염병이 기승을 부리기 때문에 사전 예방을 위해 수입금지 등 강경 조치를 취하고 있다.


기존에도 홍콩이 한국으로부터 수입하는 닭이나 계란 등의 신선 가금류는 많지 않은 편이었지만 수출 판로가 이제 막 개척된 상황에서 향후 한국산 계란을 비롯한 가금류 수출은 하락세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2016년 1월부터 10월까지 한국 가금류가 전 세계로 수출하는 규모는 3170만 달러를 기록했는데 이는 3807만 달러였던 전년동기대비 17% 가량 감소한 수치이다.


   
한국은 AI의 재발로 인해 지난해 3월에 2014년 이후 2년 만에 되찾은 AI 청정국의 지위도 흔들리고 있다. AI 확진 판정이 나오면 국제수역사무국(OIE)에 의해 AI 청정국의 지위가 박탈될 뿐만 아니라 해외 생육 수출 또한 중단된다.

   
코트라 관계자는 "AI와 같은 병원성 질병이 발병되면 해당 국가 원산의 관련 식품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져 현지 소비자들의 수요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며 "홍콩의 한국산 가금류 수입 재개 이후 신뢰도 회복을 위해서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번 한국산 가금류 수입 중단은 최근 홍콩을 비롯한 중화권에서 웰빙음식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삼계탕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aT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말까지 한국에서 수출된 삼계탕의 규모는 전년동기대비 6.6% 증가해 1709톤을 기록했다. 주요 수출국이었던 미국과 일본으로의 수출량은 각각 -25%, -6%가량 줄었지만 중화권과 동남아 수출은 급증했다.


홍콩의 많은 한국 식당들이 삼계탕을 주요 메뉴로 판매해 현지인들의 인기를 끌었으며 주요 슈퍼마켓에서 팩에 포장된 삼계탕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코트라 관계자는 "한국의 검역 시스템상 조류독감에 감염된 닭이 도축 및 가공될 수 없기 때문에 삼계탕은 AI 사태와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다"면서 "하지만 홍콩은 2003년 발발한 SARS 이후 유사한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것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으며 홍콩의 지리적 특성상 강경 조치를 취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이번 AI 사태가 장기화될수록 한국의 가금류 수출 하락세 역시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신속한 사태 종료 이후 신뢰도 회복 및 이미지 개선을 위한 정부와 업계의 노력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SPC 던킨,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SPC그룹 계열사 비알코리아가 운영하는 던킨이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아 휴양지 감성을 물씬 느낄 수 있는 포켓몬 도넛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7월 이달의 도넛으로 선보인다. 입안에 펼쳐지는 천국의 맛 ‘썸머 파라다이스’를 모티브로 한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는 새하얀 백사장이 펼쳐진 여름 해변 옆에 꼽혀 있는 코코넛 야자수를 연상시키는 비주얼이 특징이다. 상큼달콤한 파인애플 필링을 듬뿍 채운 도넛 위를 고소한 로스트 코코넛 토핑으로 마무리해 이색 풍미를 선사하고, 여기에 글로벌 인기 콘텐츠 포켓몬스터 속 알로라 지방에 사는 야자열매 포켓몬 ‘나시’ 모양의 픽을 꽂아 휴양지 감성을 더했다. 던킨은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4일부터 8일까지 해피포인트 애플리케이션에서 ‘이달의 도넛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해피앱 이벤트 페이지에서 쿠폰을 다운로드한 후, 매장에 방문해 사용하면 된다. SPC그룹 던킨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일상에서도 휴양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이국적 풍미의 ‘알로라 나시와 코코넛 파라다이스’를 출시하게 됐다”며 “던킨 이달의 도넛과 함께 유쾌한 에너지를 충전하시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