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북도, 오리농가 일제검사 실시… AI 재발 방지 나서

URL복사

[푸드투데이 = 금교영기자]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는 잔존바이러스로 인해 재발하고 있는 AI의 청정화 유지를 위해 불현성 감염이 많아 육안 감별이 어려운 오리류에 대해 일제검사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지난 3일 군산 서수 AI 발생농가 역학조사 결과에서 보듯 야외 잔존하고 있던 AI 바이러스가 가금 거래상인을 통해 농장으로 전파된 것으로 추정됨에 따라 잔존바이러스의 검색을 위해 다음달 말까지 도내 오리 사육 전 농가 296호에 대해 일제검사를 실시한다.


또한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방역본부 소속 방역사 24개조 30명에 대해 방역복 착용 및 농장 입출입시 소독, 일일 2농가 이상 방문을 금지 등 방역교육을 실시했다.


도는 오리 사육 농가에서는 원활한 검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시료채취에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시·군에서는 사전 농가와 협의, 시료채취가 지연되지 않도록 홍보 요청했다.

 
아울러 이번에 제작 공급된 ‘축산농가 출입차량 스티커’를 이번주 중 모두 부착할 수 있도록 시·군에서는 관내 등록차량에 배부하고 축산차량 소유주에게 당부했다.


스티커 부착 대상은 GPS 부착 사료차량, 가축운반차량, 왕겨차량, 분뇨운반차량, 알 운반차량 등 축산관련차량 등 5469대이며, 대상차량 소유자 또는 운전자는 배부 받은 스티커를 조수석 상단에 부착해야 한다.


전북도 관계자는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인한 가금사육농가의 피해최소화 및 가금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AI 재발방지 및 청정화 유지를 위해 가금사육농가와 축산관련 차량 소유주 또는 운전자는 방역 준수사항 이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