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명수 의원, "식품.의약품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 확대해야 "

URL복사

국회 보건복지위 업무보고 건강기능식품 안전관리체계 질타



'가짜 백수오' 논란이 백수오에만 한정되어 있는것이 아니라 건강기능식품 전체의 안전관리체계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새누리당 간사인 이명수 의원은 6일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 백수오 문제가 아니라 1만6000개의 건강기능식품 안전관리체계가 심각한 문제가 있다"며 " 백수오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사후 대책을 강구하는것 자체가 평소에 안전관리체계 잘못됐다는 반증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는 " 백수오 유해성이나 안정성 문제에 대해 기관, 협회간의 이견차를 보일 때 식약처가 어떤입장을 취하고, 어떻게 이것을 대응하는지에 대해 보완이라던지 새로운 개선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 식품의약품의 안전행정의 중요성을 다시한번 인식하고 식품의약품안전관리에 관한 컨트롤 타워의 기능을 지금보다 더 강화하고 확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질의에서 "백수오에 대해 가짜, 진짜냐는 의견이 같지만 유해성 여부는 의견이 다르다"며 "대한한의사협회에서는 백수오도 문제가 있다고 했다"며 질타했다.

이어 그는 " 지금 유해성을 놓고 소비자가 혼란에 빠져 있는데, 이럴 때 식약처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도드람, CU와 손잡고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드람(조합장 박광욱)은 BGF리테일과 손잡고 숯불향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 신제품 2종을 출시, 전국 CU편의점에서 판매한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CU편의점은 지난해 9월 전국 팔도의 대표 음식을 집 앞 편의점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HMR 전문 브랜드 ‘팔도한끼 미식여행’을 론칭하고 제대로 된 한끼를 맛볼 수 있는 다양한 간편식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국내 돼지고기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드람과 BGF리테일이 손잡고 출시한 간편식으로 100% 국내산 돼지고기인 도드람한돈을 사용해 재료의 신선함을 보장한다. 잡내 없이 쫄깃하면서도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불향만 입힌 것이 아닌 참숯에 직접 구워 진한 직화향이 돋보인다. 팔도한끼 직화 시리즈는 매콤한 양념소스를 바른 후 참숯에 구워 숯불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대구식 직화 양념막창덮밥’과 은은하게 매콤한 소스와 달달한 양파가 어우러진 ‘왕십리 직화 양념곱창덮밥’ 2종으로 구성됐다. 양념직화 소스와 즉석조리밥을 전자레인지로 조리 후 동봉된 김자반과 곁들여 먹으면 대구막

배너